매장용 전집 전화상담

처음 읽는 양자물리학 [양장본]

두레  | 세다드 카이드-살라 페론 (지은이), 에두아르드 알타리바 (그림), 이충호 (옮긴이) | 출간일 : 2020.02.10

정가
  • 15,000원
일반판매가 13,500원(10% 할인)
S포인트 750원 (5% 적립)
상세정보 0.633kg | 29.2x29.1cm | 52p
ISBN 9788991550971
배송비 1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출고일 1~2일 안에 출고됩니다.(토요일, 휴일 제외)
 
주문수량

상품주소 가져가기소셜

4.0/ 5.0

0
리뷰쓰기
매주 우수리뷰를 선정하여
S포인트 2,000원을 드립니다.
판매중인 중고상품이 없습니다.

 

도서소개 출판사리뷰 작가소개 목차 회원리뷰 상품문의
Home > 초등도서 > 3-4학년
Home > 초등도서 > 자연,과학

궁금하지만 이해하기 까다롭다고 여겨지는, 그러나 매우 흥미로운 양자물리학의 세계를 어린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준다. 양자물리학이라는 가장 복잡한 문제를 가장 쉽고 재미있는 방법으로 설명하는 놀라운 책이다.

이 책은 어린 독자들에게 과학, 물리학에 대한 호기심과 흥미를 일깨워주는 기본 지식을 충실하게 전달할 뿐만 아니라 독자들이 더 깊이 생각하고 탐구하도록 이끌어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어린이를 위해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들려주는 첫 책이라 그 의미가 더 크다.

인포그래픽 스타일의 유쾌하고 친숙한 그림으로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담고 있는 매우 독창적인 이 책은 어린이뿐만 아니라 모든 연령대의 독자들에게도 훌륭한 교양서가 될 것이다. 처음 만나는 어려운 용어나 개념들은 그림으로 명쾌하게 설명해주기 때문에 아이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처음 읽는’ 양자물리학 책으로 알맞은 책이다.

양자물리학이란 무엇이며, 우리 일상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까다로운 양자물리학의 역사, 개념부터 이론들까지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이해하기 쉬운 설명과 인상적인 그림으로 매우 독창적으로 들려주는 놀라운 책!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들려주는 국내 첫 어린이 책

‘2018 영국 북 디자인 & 제작 상(BBD&PA)’ 수상
‘2018 Junior Design Awards, Silver’ 수상

아이와 온 가족이 처음 읽는 양자물리학 책!

나무, 돌, 빛 등 우리 주변의 모든 것과 우리 자신까지도 아주아주 작은 입자들로 이루어져 있다. 물질과 에너지로 이루어진 이 작은 우주에서는 기묘하고 놀라운 법칙들이 지배한다. 이 아주아주 작은 세상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빛이란 무엇일까? 원자란 무엇일까? 반물질이라는 게 존재할까? 슈레딩거의 고양이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양자란 무엇일까?
처음 읽는 양자물리학은 이처럼 궁금하지만 이해하기 까다롭다고 여겨지는, 그러나 매우 흥미로운 양자물리학의 세계를 어린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준다. 양자물리학이라는 가장 복잡한 문제를 가장 쉽고 재미있는 방법으로 설명하는 놀라운 책이다.
이 책은 어린 독자들에게 과학, 물리학에 대한 호기심과 흥미를 일깨워주는 기본 지식을 충실하게 전달할 뿐만 아니라 독자들이 더 깊이 생각하고 탐구하도록 이끌어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어린이를 위해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들려주는 첫 책이라 그 의미가 더 크다.
인포그래픽 스타일의 유쾌하고 친숙한 그림으로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담고 있는 매우 독창적인 이 책은 어린이뿐만 아니라 모든 연령대의 독자들에게도 훌륭한 교양서가 될 것이다. 처음 만나는 어려운 용어나 개념들은 그림으로 명쾌하게 설명해주기 때문에 아이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처음 읽는’ 양자물리학 책으로 알맞은 책이다.
자, 아인슈타인 박사와 함께 흥미진진한 양자물리학 세계로 여행을 떠나보자!

우리 삶과 아주 밀접하게 연관된 양자물리학
20세기 이전까지는 고전 물리학이 과학을 지배했다. ‘고전 물리학’은 곧 뉴턴의 고전역학과 맥스웰의 전자기이론을 말한다. 그러나 19세기 말과 20세기에 들어서면서 고전 물리학은 붕괴되었다. 당시 고전역학 체계로 해석할 수 없는 현상들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즉, 고전역학은 원자나 분자 같은 작은 세계를 설명하는 데 합당하지 않았다. 이때 고전 물리학의 자리를 대신한 것이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이다. 이 두 이론은 이후 현대 물리학의 기반이 된다. 특히 양자역학은 프랑크, 드브로이, 보어를 거쳐 슈뢰딩거와 하이젠베르크 등에 의해 그 기틀이 마련되고 지금까지 현대물리학을 지배하게 된다.
‘역학’이란 ‘물리학의 방법’을 말하며, 양자물리학은 양자역학을 기초로 하는 물리학을 가리키는 말이다. 양자역학은 그 말만 들어도 일반인들은 물론 전문가들도 머리가 복잡해진다. 미국의 물리학자이며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리처드 파인먼도 “양자역학을 제대로 이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고 할 정도이다. 그러나 어렵고 까다롭다고 양자역학을 무시하기에는 양자역학이 우리 삶과 너무나도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고 현대인의 삶에 엄청나게 영향을 주고 있다. 휴대전화나 컴퓨터 같은 전자 기술도 양자역학에서 출발했고, 유전공학 기술도 양자역학에서 기인했다(최무영 교수의 물리학 강의 참고).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담은 첫 어린이 책!
이 책은 고전 물리학을 짧게 소개하고, 곧바로 양자물리학으로 넘어간다. 고전 물리학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것을 연구하기 위한 고민에서 시작된 양자물리학의 발견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양자물리학의 역사와 함께 기본 개념과 이론, 다양한 현상 등 양자물리학의 모든 것을 개괄적으로 살펴본다. 양자(量子)는 막스 플랑크가 처음 사용한 말로, 에너지가 가질 수 있는 가장 작은 기본 단위를 말한다. 양자물리학은 이때부터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양자 개념을 통해 물리학자들은 사물이 우리가 감지할 수 있는 범위에서 벗어나, 아주 다른 법칙에 따라 작용한다는 사실을 처음 깨달았다.”
이후 양자물리학은 맥스웰, 아인슈타인, 러더퍼드, 보어, 슈뢰딩거, 하이젠베르크 등 뛰어난 과학자들의 열띤 연구와 논쟁을 거쳐 현대 물리학을 지배하는 학문으로 자리 잡았다. 처음 읽는 양자물리학은 이런 양자물리학의 역사를 들려주면서, 빛의 수수께끼, 광자, 파동과 입자, 원자와 원소와 분자, 이중 실릿 실험, 슈뢰딩거의 고양이, 불확정성 원리, 반물질 수수께끼, 양자 얽힘에 이르기까지 양자물리학의 기본 개념들을 재미있는 그림과 함께 이해하기 쉽게 들려준다. 양자물리학, 양자역학은 어렵다는 편견을 잠시 버리고 책장을 넘긴다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지은이 : 세다드 카이드-살라 페론


지은이 : 세다드 카이드-살라 페론
물리학과 약학 학위가 있는 과학과 물리학 애호가이다. 학교를 졸업한 뒤 아이들에게 과학을 가르치며, 물리학을 계속 공부하고 있다. 제약 분야에서 일하며, 망원경으로 우주를 관찰하고, 지금은 인기 있는 과학 도서를 집필하고 있다.

과학이 시작되기 이전 / 아이작 뉴턴 / 고전 물리학으로 할 수 있는 일 / 플랑크의 양자 / 빛의 수수께끼 / 맥스웰과 빛의 파동 / 아인슈타인과 빛 / 광자 / 파동인가 입자인가? / 원자의 발견 / 원자 / 원소 주기율표 / 분자 / 원자 스펙트럼 / 보어의 양자화된 원자 모형 / 이중 슬릿 실험 / 물질파 / 슈뢰딩거의 고양이 / 하이젠베르크: 불확정성 원리 / 반물질 수수께끼 / 양자 얽힘 / 방사능 / 터널 효과 / CERN(유럽입자물리학연구소)의 입자 가속기 내부 / 표준 모형 / 현대 물리학이 가져다준 혜택 / 현대 물리학이 미래에 가져다줄 혜택 / 양자물리학의 역사 / 수학적 우주 / 감사하는 말

등록된 평가가 없습니다.

인증유형: 정보 없음
인증번호:
이 분야의 베스트

이 분야의 신상품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0 0
결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