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초등 > 3-4학년 > 자연,과학 > 우주,환경
미래가 온다, 심해 탐사 이미지

미래가 온다, 심해 탐사
와이즈만BOOKs(와이즈만북스) | 3-4학년 | 2022.06.25
  • 정가
  • 13,000원
  • 판매가
  • 11,700원 (10% 할인)
  • S포인트
  • 650P (5% 적립)
  • 상세정보
  • 15x22.4 | 0.281Kg | 148p
  • ISBN
  • 9791190744522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우리가 아는 ‘자원으로서의 바다’가 아니라 ‘그냥 바다’를 이야기한다. 바다 깊은 곳에 어떤 생명체가 살고 있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는 바닷속 그 무언가가 지구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살핀다. 그동안 바다는 우리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거대하고, 신비하고, 특별한 것들을 품고 우리를 보살펴 왔다. 바다 깊은 곳에는 무엇이 있을까? 바다 깊은 곳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바다는 인간에게, 인간은 바다에게 어떤 의미일까?

자신들만의 문체로 어린이 과학 정보서의 대표 필자로 평가받는 김성화, 권수진 작가가 집필했다. 첨단 과학은 오래 전부터 쌓아 온 과학의 바탕 위에서 존재한다는 생각으로, 무엇보다 ‘기본에 충실한 첨단 과학서’로 풀어냈다.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 ‘첨단’ 소재지만 다양한 문제를 제기하고, 유도하고, 자연스럽게 답을 찾아내는 친절한 글쓰기 방식으로 정보서지만 재미있는 이야기책처럼 읽을 수 있다.

  출판사 리뷰

지구에서 3억 8000만 미터 떨어진 달에 다녀온 우주 비행사는 12명이야.
그런데 말이지, 해저 1만 미터 아래에 다녀온 사람은 고작 4명뿐이래!

낮도 밤도 없고, 여름도 겨울도 없고, 물결도 파도도 없이 고요한 어둠뿐인 그곳,
신비로운 바닷속 세계의 비밀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간다.

먼지 한 점도 들어오지 않는 깊고 깊은 해저 세계, 심해는 지구에서 가장 유서 깊고, 가장 비밀스러운 곳이다. 한 줌 빛이라고는 빛을 내는 세균들이 엄청 모여 살고 있는 심해 아귀의 머리 꼭대기 작은 전구 모양의 그 무엇뿐. 바다 밑 10916미터, 1960년 세상에서 가장 깊은 바닷속에 두 사람을 태운 잠수정이 내려앉은 이후, 2012년에 한 사람, 2019년에 한 사람이 다녀갔다. 놀랍게도 수심 10000미터 아래로 내려온 사람은 지금까지 겨우 네 사람뿐이다. 심해 탐사는 지구에서 3억 8000만 미터 떨어진 달을 탐험하기보다 더 어렵다. 수심 4000미터 아래에서 물이 누르는 힘은 그야말로 어마어마해서 해저 밑바닥을 걸어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래서 바닷속 세계는 신비롭다. 낮도 밤도 없고, 여름도 겨울도 없고, 물결도 파도도 없이 깊고 고요하고 깜깜한 곳, 심해는 지구의 마지막 비밀이다.

우리의 세상을 지켜주던, 거대하고 신비하고 특별한 세계
심해에는 수십억 년 동안 이어지는 특별한 생태계가 존재한다. 태양 빛이 닿지 않는 어둠 속에서 빛이 통과하기 쉬워 투명하게 보이는 유령 생물과 스스로 빛을 만드는 발광 물고기 등 괴상한 생명체가 우글우글 살고 있다. 2000년 해양 생물 개체 조사 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전 세계 바다 생물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바닷속 미생물의 무게를 모두 더하면, 지구에 살고 있는 70억 사람들의 몸무게를 모두 더한 것보다 5배가 더 많으며, 지구 산소의 절반은 바다의 세균과 조류가 만들어 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바다는 우리가 사는 세상을 지켜주고 있던 것이다.
심해는 거대한 보물 창고다. 과학자들은 해양 방선균으로 슈퍼 항생제를 만들기 위해, 바다 생물에서 분리해 낸 새로운 물질을 연구한다. 미래 에너지원인 바이오 수소를 얻기 위해 수소를 만드는 심해 미생물의 정체를 발견하고 연구한다. 바다에는 육지보다 더 많은 보물이 있다. 첨단 산업에 필요한 금속 자원은 물론 석유, 천연가스, 금과 은, 다이아몬드가 있다.
하지만 지금, 바다가 위험하다. 지구 온난화로 바닷물의 온도까지 점점 올라가고 있다. 이상 기온으로 바다의 표층수와 심해수가 섞이지 못하면서 여러 가지 문제가 야기되었다. 식물 플랑크톤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고, 이는 지구에 이산화 탄소가 쌓이고, 산소가 줄어드는 결과를 낳는다. 이제 바다의 미래를 걱정할 때다. 바다는 점점 쓰레기통이 되어 가고 있다. 물고기와 고래와 조개가 미세 플라스틱을 먹고, 그런 물고기를 우리가 먹는다. 우리 몸에도 미세 플라스틱이 쌓인다. 유조선에서 석유가 새고, 생활 폐수와 핵 폐기물까지 바다에 숨긴다. 먼 훗날, 새로운 지구가 필요한 그 어느 날, 다른 행성이 필요한 그 어느 순간, 바다는 인간의 새로운 거주지 후보가 될지도 모른다. 미래에는 바다 곳곳에 인공 섬이 떠 있고, 해저 도시가 건설될지도 모른다. 혹시 또 모른다. 우리가 거기에 살게 될지도. 그때까지 바다가 안녕하길. 결국 바다의 미래는 인류의 미래다.

바다 깊은 곳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바다는 인간에게, 인간은 바다에게 어떤 의미일까?

《미래가 온다, 심해 탐사》는 바다의 마지막 비밀 이야기이다. 우리가 아는 ‘자원으로서의 바다’가 아니라 ‘그냥 바다’를 이야기한다. 바다 깊은 곳에 어떤 생명체가 살고 있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는 바닷속 그 무언가가 지구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살핀다. 그동안 바다는 우리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거대하고, 신비하고, 특별한 것들을 품고 우리를 보살펴 왔다. 바다 깊은 곳에는 무엇이 있을까? 바다 깊은 곳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바다는 인간에게, 인간은 바다에게 어떤 의미일까? 우리는 바다가 궁금하다.

과학으로 미래를 배우는 시리즈
‘미래가 온다’ 시리즈는 신기한 뉴스거리가 아니라 물리 법칙으로 가능한 과학 세계의 이야기를 다룬다. 첨단 과학은 21세기에 갑자기 나타난 신비한 기술이 아니라 오래 전부터 과학자들이 발견해 온 자연의 법칙을 바탕에 둔다. 과학의 발전을 통해 미래 세계를 엿볼 수 있다. 100년 뒤 세상은 어떻게 변할까? 100년 뒤 과학은 어디로 향할까? 새로운 종족 사이보그가 나타나고, 인간은 세포를 교체하며 500살을 살고, 만능 나노봇이 분자를 조립하여 무엇이든 만들어 낸다. 생각만으로 물건을 움직이고 대화하고 정보와 지식을 얻는다. 1초 만에 홀로그램으로 지구 반대편에 나타나고, 멸종 생물을 되살리고, 쓰레기와 오염이 없는 핵융합 에너지를 사용하며, 초전도 에너지로 공중에 떠서 질주하고 우주 엘리베이터를 타고 우주 관광을 하게 될지 모른다.
과학과 수학 분야 전문 출판사 와이즈만북스에서는 제4차 산업 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미래를 바꿀 첨단 과학에 대한 키워드를 타이틀로, 첨단 과학의 시작부터 지금, 그리고 미래까지, 과정에 충실한 정보서 ‘미래가 온다’ 시리즈를 기획하고, 16번째 책으로 《미래가 온다, 심해 탐사》를 출간했다. 《미래가 온다, 심해 탐사》는 학습서이자 이야기책이다. 첨단 과학 분야에 대한 초등용 학습서가 거의 없는 이유는 이를 다루는 기초 과학 분야가 낯설고 어렵기 때문이다. 자신들만의 문체로 어린이 과학 정보서의 대표 필자로 평가받는 김성화, 권수진 작가가 전권을 집필했다. 첨단 과학은 오래 전부터 쌓아 온 과학의 바탕 위에서 존재한다는 생각으로, 무엇보다 ‘기본에 충실한 첨단 과학서’로 풀어냈다.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 ‘첨단’ 소재지만 다양한 문제를 제기하고, 유도하고, 자연스럽게 답을 찾아내는 친절한 글쓰기 방식으로 정보서지만 재미있는 이야기책처럼 읽을 수 있다. 새로운 미래 과학 키워드로 구성된 ‘미래가 온다’ 시리즈는 총 20권으로 《로봇》, 《나노봇》, 《뇌 과학》, 《바이러스》, 《인공 지능》, 《우주 과학》, 《인공 생태계》, 《게놈》, 《미래 에너지》, 《서기 10001년》, 《플라스틱》, 《기후 위기》, 《신소재》, 《스마트 시티》, 《매직 사이언스》, 《심해 탐사》, 《탄소 혁명》(근간), 《메타버스》(근간), 《미래 식량》(근간), 《멸종》(근간) 등이 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김성화.권수진
부산대학교에서 생물학, 분자생물학을 공부했어요. 책을 좋아하고 과학을 좋아해요. 심오한 과학의 세계로 아이들과 함께 가고 싶어요.『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 『과학자와 놀자』, 『파인만, 과학을 웃겨 주세요』, 『세균호텔』, 『뉴턴』, 『갈릴레오 갈릴레이』, 『그런데요, 생태계가 뭐예요?』, 『쉿! 바다의 비밀을 말해 줄게』, 『점이 뭐야?』 외 여러 책을 함께 썼어요.

  목차

01 웰 컴 투 심해
02 해저 굴뚝 고질라
03 유령 생물과 발광 물고기
04 해양 생물 개체 조사 프로젝트
05 산소 제조 공장의 비밀
06 국제 해양 정거장
07 바다 엘리베이터
08 심해 생물 제약 회사
09 미래 에너지원 바이오 수소
10 심해 전쟁
11 쓰레기 저장소 바다
12 해저 도시가 온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