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초등 > 3-4학년 > 명작,문학
책 먹는 여우의 여름 이야기 이미지

책 먹는 여우의 여름 이야기
주니어김영사 | 3-4학년 | 2022.07.18
  • 정가
  • 13,000원
  • 판매가
  • 11,700원 (10% 할인)
  • S포인트
  • 650P (5% 적립)
  • 상세정보
  • 15.3x21.6 | 0.123Kg | 88p
  • ISBN
  • 9788934951056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2위
초등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책 먹는 여우’의 두 번째 계절 모험 이야기. <책 먹는 여우의 겨울 이야기>로 겨울을 보내고, 도착한 이번 여름 이야기는 해적들의 섬으로 떠난다. 해적들의 섬에서 여우 아저씨는 과연 어떤 이야기를 만나게 될까?

여우의 책꽂이는 이렇게 두근거리고 맛있는 이야기로 채워져 있다. 그런데 단 하나. ‘섬의 모험’ 이야기를 모아두는 책장이 텅 비어 있다. 여우는 텅 빈 책장을 채우기 위해 섬으로 여행을 떠나기로 한다. 섬의 주인인 호세와 여우만의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벌어질 사건들이 기대된다. 그런데 섬으로 가기 위한 배에 오른 건 호세와 여우, 이 둘만이 아니었다. 여우 앞에 나타난 화려한 차림의 ‘프라이데이 박사’.

조금 이상하고 많이 까칠한 여자 프라이데이, 친절하지만 어딘가 의심스러운 남자 호세, 그리고 책 먹는 여우. 이 셋은 아무도 없는 ‘이졸라 아그네스섬’에서 무사할 수 있을까? 그러나 이 여우는 그냥 여우가 아니다. 이야기를, 특히 맛있는 이야기를 사랑하는 책 먹는 여우는 섬에 숨겨진 무언가를 기어코 찾아내고 마는데….

  출판사 리뷰

- ‘책 먹는 여우’의 두 번째 계절 모험 이야기
- 재미난 이야기를 찾기 위해 도착한 섬에서 펼쳐진 뜻밖의 보물 같은 이야기!
- 해적들은 이졸라 아그네스섬에 무엇을 숨겨 놓았을까?
- ‘여우 아저씨’의 작가 수첩을 꽉 채운 신나는 여름 모험!

베스트셀러 ‘책 먹는 여우’ 시리즈 신작!
겨울을 지나 무사히 여름으로 도착한 ‘여우 아저씨’의 비밀 가득한 모험!

우리나라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책 먹는 여우》 시리즈의 신작이 발표되었다. 《책 먹는 여우의 겨울 이야기》로 겨울을 보내고, 도착한 이번 여름 이야기는 해적들의 섬으로 떠난다. 해적들의 섬에서 여우 아저씨는 과연 어떤 이야기를 만나게 될까? 이 모험이 끝나면 다른 계절 이야기를 출간할 계획이다.

재밌고 맛있는 이야기를 찾아 사람이 살지 않는 섬으로 향했다,
그러나 모험 시작부터 어질어질 불안불안 엉망진창!?

‘책 먹는 여우’의 책꽂이에는 다양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오늘은 어떤 이야기로 맛있는 식사를 해 볼까? 낭만적인 이야기? 멋진 판타지 이야기? 아니면……, 시간을 훌쩍 뛰어넘는 시간 여행자의 이야기는 어떨까?! 여우의 책꽂이는 이렇게 두근거리고 맛있는 이야기로 채워져 있다. 그런데 단 하나. ‘섬의 모험’ 이야기를 모아두는 책장이 텅 비어 있다. 여우는 텅 빈 책장을 채우기 위해 섬으로 여행을 떠나기로 한다. 섬의 주인인 호세와 여우만의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벌어질 사건들이 기대된다. 그런데 섬으로 가기 위한 배에 오른 건 호세와 여우, 이 둘만이 아니었다. 여우 앞에 나타난 화려한 차림의 ‘프라이데이 박사’.
조금 이상하고 많이 까칠한 여자 프라이데이, 친절하지만 어딘가 의심스러운 남자 호세, 그리고 책 먹는 여우! 이 셋은 아무도 없는 ‘이졸라 아그네스섬’에서 무사할 수 있을까? 그러나 이 여우는 그냥 여우가 아니다. 이야기를, 특히 맛있는 이야기를 사랑하는 책 먹는 여우는 섬에 숨겨진 무언가를 기어코 찾아내고 마는데…….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셋, 해적의 보물 지도로 뭉쳤다!
책 먹는 여우가 재미난 이야기를 찾으러 섬에 온 거라면, 프라이데이 박사는 체크무늬 앵무새를 찾으러 온 것이다. 그리고 단순히 관광 사업가인 줄 알았던 호세는 진실을 감추고 있었다. 사실 이 섬은 호세의 고고고조 할머니의 섬이었고, 할머니 아그네스는 그 유명한 해적, ‘공포의 아그네스’였다는 것. 여우는 해적 섬에 감춰져 있을 보물을 찾기 위한 단서를 모은다. 아그네스가 남긴 일기장이라면 단서가 있을 법도 한데, 일기장에는 보물에 대한 힌트가 조금도 적혀 있지 않았다. 그래도 아그네스의 이야기는 무척 맛있는 냄새를 풍겼다. 여우는 평소에 하던 대로 소금, 후추 툭툭 뿌려 먹으려고 했으나, 남의 일기장을 함부로 먹는 건 안 된다. 대신 혀만 살짝 내밀어 종이를 핥았다. 그 순간, 비어 있던 종이에 보물 지도가 드러났다!

해적들의 섬에서 발견한 금은보화보다 더 귀중한 보물들
지도에 표시된 곳에는 금은보화가 넘쳐났다. 하지만 이건 아그네스가 약탈한 것들이었다. 프라이데이 박사는 주인들에게 다시 돌려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호세와 여우는 그 말을 따르기로 한다. 눈앞에서 보석을 놓쳤다고 해서 절망할 것 없다. 이 셋은 보석보다 더 귀중한 보물을 발견했으니. 여우는 공책에 빼곡하게 적은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끌어안고 다시 자신의 집으로 돌아간다. 손에 넣으면 어마어마한 부자가 될 수 있는 보석만이 보물은 아니다. 여우의 이야기 공책, 프라이데이 박사의 열렬한 탐구 정신, 집주인 호세의 삶에 대한 갈망. 이 모든 것이 전부 아름답다. 어린이들은 이 책을 읽고 삶에서 무엇보다 귀중한 것이 무엇일지 다시금 생각해보게 될 거다.

원하는 여행지를 찾는 건 여우 아저씨에게 쉬운 일이 아 니었어요.
인터넷 검색창에 ‘고요한 섬’, ‘건빵밖에 못 먹는 곳’, ‘해적의 공격’ 같은 것을 검색해 보았는데 정말 아무것도 찾을 수 없었어요! 그러다 여우 아저씨에게 흥미로운 광고 하나가 눈에 띄었어요.
광고 아래쪽에는 전화번호가 적혀 있었어요!
여우 아저씨는 가격도 비싸지 않고 섬에서 완전히 혼자 지 낼 수 있다는 게 마음에 쏙 들었어요.

호세는 한 시간 전부터 아무 말이 없었어요. 뭔가 이상한 지 조타 손잡이 옆에 빨래집게로 집어 놓은 바다 지도를 자 꾸 들여다보았어요. 혹시 방향을 잘못 잡은 걸까요?
“유-육-육지다! 육지가 보인다!”
여우 아저씨는 망원경으로 살펴보다가 육지를 발견하고는 기뻐서 소리를 질렀어요. 그 소리에 놀란 프 라 이 데 이 박사는 하마터면 포대에서 떨어질 뻔했어요.
“그렇게 고래고래 소리치지 말아요!”
프라이데이 박사는 잠에 취한 채 여우 아저씨를 향해 쏘아붙였어요.
“망원경을 제가 한번 봐도 될까요?”

“이게 공포의 해적이라고 알려진 제 고고고조 할머니 아 그네스의 일기장이에요. 이졸라 아그네스섬은 사실 여자 해 적들이 숨어 사는 곳이었어요!”
여우 아저씨는 입이 떡 벌어졌어요. 이럴 수가! 전혀 예상 하지 못한 일이 벌어졌어요. 진짜로 해적들의 섬에 온 거였어요. 여우 아저씨는 아그네스의 일기장을 냄새부터 맡아 보 았어요. 킁킁! 아주 흥미진진한 모험 냄새가 났어요!

  작가 소개

지은이 : 프란치스카 비어만
이야기를 아주 좋아해서 이야깃거리가 떠오를 때마다 펜과 붓으로 종이에 옮긴다. 《책 먹는 여우》는 2001년에 출간됐다. 그때부터 많은 책을 썼고 그중에는 큰 성공을 거둔 그림 노래책도 있다. 가족과 함께 독일 함부르크 교외 숲가에 살고 있다. 집 근처에서 산책하다가 작가 ‘책 먹는 여우’ 씨를 사귀게 되었다.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 《게으른 고양이의 결심》 《자석 삼킨 강아지》 《잭키 마론과 악당 황금손》 《잭키 마론과 사라진 이야기 모자》 《책 먹는 여우의 여행일기》 등을 쓰고 그렸다.

  회원리뷰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