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부모님 > 부모님 > 소설,일반 > 예술,대중문화
헤어질 결심 각본 이미지

헤어질 결심 각본
을유문화사 | 부모님 | 2022.08.05
  • 정가
  • 15,000원
  • 판매가
  • 13,5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50P (5% 적립)
  • 상세정보
  • 15x21 | 0.331Kg | 184p
  • ISBN
  • 9788932474755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1위
부모님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2022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영화 각본이 선사하는 즐거움 중 하나는 촬영과 편집을 마친 최종 결과물과의 차이를 발견하는 것이다. <헤어질 결심 각본>은 특히 이런 발견의 즐거움을 풍부하게 담고 있다. 예를 들어 서래가 직접 지어낸 <산해경> 이야기는 서래의 내면을 바라볼 수 있는 열쇠를 하나 더 제공하며, 이포로 떠난 해준이 전해 듣게 되는 질곡동 사건의 후일담은 불길한 기운을 풍긴다. 이렇듯 편집 과정에서 삭제된 부분들 역시 하나같이 '헤어질 결심'의 세계를 더 풍요롭게 만들어 주고 있어서, 이 책의 독자들은 자신만의 ‘관객판’ 편집본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영화 속의 명대사들을 그대로 재확인하는 즐거움도 크다. '헤어질 결심'은 이 ‘확인’의 즐거움이 각별한 작품이기도 하다.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서래의 한국어 대사는 활자로 읽었을 때도 특별한 매력을 풍기며, 해준의 대사 역시 단어 선정에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를 천천히 톺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국어 대사에는 원문이 함께 실려 있어 그 의미를 더 깊이 살펴볼 기회를 제공한다. 이렇게 영화의 안과 밖을 충실히 담은 각본을 읽고 나면 '헤어질 결심'의 여운을 더욱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 리뷰

2022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헤어질 결심' 오리지널 각본을 만나다

'헤어질 결심'의 오리지널 각본,
영화에서 만나지 못한 순간들과 마주하다


영화 각본이 선사하는 즐거움 중 하나는 촬영과 편집을 마친 최종 결과물과의 차이를 발견하는 것이다. 『헤어질 결심 각본』은 특히 이런 발견의 즐거움을 풍부하게 담고 있다. 예를 들어 서래가 직접 지어낸 『산해경』 이야기는 서래의 내면을 바라볼 수 있는 열쇠를 하나 더 제공하며, 이포로 떠난 해준이 전해 듣게 되는 질곡동 사건의 후일담은 불길한 기운을 풍긴다. 어두운 밤에 세차를 한답시고 밖으로 나간 해준을 바라보는 정안의 실루엣도 각본에서만 만날 수 있는 부분이다. 이렇듯 편집 과정에서 삭제된 부분들 역시 하나같이 '헤어질 결심'의 세계를 더 풍요롭게 만들어 주고 있어서, 이 책의 독자들은 자신만의 ‘관객판’ 편집본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각본의 표지를 장식한 산해경 그림이 지닌 무게감은 각본을 읽음으로써 비로소 체감할 수 있다. 이 산해경은 단순한 필사본이 아니라 서래의 외할아버지인 계봉석으로부터 주어진 유산이며, 특히 필사 과정에서 필사자의 창작이 자유롭게 섞여 들어가는 책이기 때문에 그의 삶이 은연중에 노출된다. 따라서 이 산해경을 다시 한글로 필사한 서래의 녹색 노트는 그녀의 삶을 설화의 형태로 비추는 거울 또는 수정구가 되어, 좀처럼 자신에 대해 발화하지 않는 서래의 내면을 살피도록 관객과 해준을 이끈다. 예를 들어 서래 대신 월요일 할머니의 집에 간 해준이 할머니에게 읽어 주는 대목에 등장하는 벌레들은 그보다 앞서 해준이 서래에게 들려준 시체 먹는 벌레 이야기에 등장했던 것들이고, 이는 서래의 삶에서 해준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음을 암시한다. 하지만 살인과 추락으로 끝나는 이 짧은 일화는 그 직후 해준이 서래의 살인 트릭을 복기하는 장면과 보이스 오버로 이어지면서 비극적인 현실을 드러내기도 한다. 이렇게 영화 속의 현실에 가까이 닿아 있는, 때로는 그 현실을 예견하는 듯한 이야기가 서래의 내면 어디에서 왔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죄의식, 무의식, 아니면 스스로의 삶마저 하나의 소재로 사용하는 작가적인 냉정함일 수도 있다. 그리고 이 다양한 가능성은 '헤어질 결심'을 더욱 풍부한 가능성 속으로 이끈다.

영화 속의 인상적인 순간들을 다시 만나다

물론 영화 속의 명대사들을 그대로 재확인하는 즐거움도 크다. '헤어질 결심'은 이 ‘확인’의 즐거움이 각별한 작품이기도 하다. 독특한 분위기를 풍기는 서래의 한국어 대사와 번역기 스타일로 작성된 한국어 문장들은 활자로 읽었을 때도 특별한 매력을 풍기며, 해준의 대사 역시 단어 선정에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를 천천히 톺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국어 대사에는 원문이 함께 실려 있어 그 의미를 더 깊이 살펴볼 기회를 제공한다. 이렇게 영화의 안과 밖을 충실히 담은 각본을 읽고 나면 '헤어질 결심'의 여운을 더욱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을 것이다.

-
일어서는 서래(…) 자조적인 표정은 사라지고 진지해졌다. 이번에는 통역기 앱의 여자 목소리를 선택했다.

여자 성우
농담 안 할 테니까 해준 씨도 솔직히 대답해 주시기 바랍니다.
(긴장하는 해준)
날 떠난 다음 스스로 불행하다고 느끼지 않으셨습니까?
아마 살아있는 느낌이 아니었을 것이라 짐작이 됩니다.
(경직되는 해준)
당신은 내내 편하게 잠을 한숨도 못 잤죠?
억지로 눈을 감아도 자꾸만 내가 보였죠?
(움찔하는 해준을 향해 한 걸음 다가오는 서래)
당신은 그렇지 않았습니까?
(해준을 보는 간절한 서래의 눈빛)
그날 밤 시장에서 우연히 나와 만났을 때, 당신은 다시 사는 것 같았죠?
마침내.

165~166쪽에서

서래
(중국어로)
이 산은 너무 조용해서 나무 자라는 소리가 들리는데
사람이 이 나무들 사이로 들어가면 사라져서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其山极静谧, 可闻树木生长之音.
人若入此树林之中, 即消失, 永不归来.

싹둑. 가위로 반창고를 자르는 서래, 할머니 팔뚝의 주사 놓은 자리에 거즈를 붙인다. 작은 금붕어 어항을 머리에 인 구식 브라운관 TV로 뉴스를 보는 할머니.

아나운서
홍산오는 사귀던 여성 오 모 씨가 결혼하면서 연락을 끊자 이 년간 집요하게 수소문한 끝에 기어코 찾아내 그 남편을 살해한 후 오 모 씨와 동거 생활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할머니가 혀를 차자 서래, 쓴웃음 지으며 -

서래
사랑은 용맹한 행동이야.

끄덕이며 자기 말을 음미하는 서래, 덩달아 웃으며 끄덕이는 할머니.

해준, 서래의 손을 감싼다. 감정이 주체가 안 되니까 막 눈물이 나려고 한다.

해준
지난 사백이 일 동안 당신을…….
(갑자기 중단, 심호흡 몇 번 하면서 마음을 고쳐먹고)
……그렇다고 해서, 난 경찰이고 당신이 피의자란 사실이 변하는 건 아니에요.
(필사적인 의지로 서래의 손을 제 얼굴에서 떼어 낸다)
피의자, 알죠? 경찰한테 의심받는 사람.

서래
나 그거 좋아요.
편하게 대해 주세요, 늘 하던 대로…… 피의자로.

해맑은 서래 표정에 당황하는 해준, 굳었던 결심이 도로 무너지려 한다.

  작가 소개

지은이 : 박찬욱
'달은… 해가 꾸는 꿈'을 통해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3인조', '공동경비구역 JSA', '복수는 나의 것', '여섯 개의 시선 : 믿거나 말거나, 찬드라의 경우', '올드보이', '쓰리, 몬스터 : 컷', '친절한 금자씨',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박쥐', '파란만장', '스토커', '고진감래', 'A Rose Reborn', '아가씨', '격세지감', '리틀 드러머 걸', '일장춘몽', '헤어질 결심' 등의 작품을 만들었다. 지은 책으로 『박찬욱의 몽타주』 『박찬욱의 오마주』 『박쥐 각본』 『아가씨 각본』 『친절한 금자씨 각본』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각본』 『박쥐 각본』 『각본 비밀은 없다』 『아가씨 아카입』 『미쓰 홍당무 각본집』 『아가씨 가까이』 『너의 표정』 이 있다.

지은이 : 정서경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을 졸업했으며, '모두들, 괜찮아요?'를 통해 작가로 데뷔했다. '친절한 금자씨'를 시작으로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박쥐', '아가씨', '헤어질 결심'에 이르기까지, 박찬욱 감독과 함께 시나리오를 집필해 왔다.

  회원리뷰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