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초등 > 3-4학년 > 명작,문학
악몽 도서관 1  이미지

악몽 도서관 1
악몽 도서관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다산어린이 | 3-4학년 | 2024.05.02
  • 정가
  • 15,000원
  • 판매가
  • 13,5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50P (5% 적립)
  • 상세정보
  • 12.8x18.8 | 0.200Kg | 200p
  • ISBN
  • 9791130652061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31위
초등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악몽 도서관이란 어떤 곳인가? 악몽 도서관은 초대받은 사람만 입장할 수 있는 신비로운 곳이다. 초대받은 사람의 방에는 해골 모양처럼 생긴 ‘악몽의 표시’가 나타난다. 개관 시간은 밤 이슥한 무렵부터 새벽까지, 장소는 비밀의 어둠 속, 읽을 수 있는 책의 수는 한 사람당 다섯 권까지로 하룻밤에 딱 한 권씩만이다. 악몽 도서관에는 그 이름처럼 놀라운 비밀이 숨겨져 있다. 바로 전 세계의 아이들이 꾼 무서운 악몽을 책으로 만들어 보관하는 것! 나 말고 다른 아이들은 밤마다 대체 어떤 악몽을 꿀까?

《악몽 도서관》 1권에서는 수많은 악몽 책 중 엄선된 귀엽고 오싹한 악몽 책 5권을 소개한다. 첫 번째 밤에는 꺼림직한 티타임에 초대받은 정환이의 <눈속임 티타임>, 두 번째 밤에는 사라진 오빠를 찾아 모험에 나선 소미의 <털실 저택>, 세 번째 밤에는 소리를 내면 안 되는 학교 계단에 간 정하의 <조용한 메시지>, 네 번째 밤에는 마녀에게 피아노 레슨을 받은 아라의 <공포의 피아노 레슨>, 마지막 밤에는 책 속에 사는 잉크 괴물을 만난 동윤이의 <책 속의 몬스터>까지! 책을 읽는 내내 등골이 오싹하겠지만 걱정은 마시라, 도서관 안내인 콩세르주만 따라가면 어떻게든 집으로 돌아갈 테니! 평범한 도서관에서는 읽을 수 없는 악몽 책, 당신도 읽고 싶지 않은가?

  출판사 리뷰

★ 아이들의 악몽을 책으로 만드는 비밀스러운 도서관
★ 악몽 도서관에서 훔쳐보는 오싹하고 기상천외한 이야기
★ 차별화된 독서 체험을 제공하는 웰메이드 호러판타지


그 누가 이토록 심오한 악몽의 세계를 상상할 수 있을까! 일본 작가 가야마 다이가에 의해 창조된 《악몽 도서관》은 흔한 어린이 공포물이 아니다. 한밤중 악몽 도서관에 들어간 독자가 악몽으로 엮은 책을 읽는다는 매력적인 콘셉트, 애니메이션에 등장할 법한 입체적인 캐릭터, 치밀하게 설정한 그들만의 규칙 등 세계관 면에서 누구라도 고개를 끄덕일 만큼 차별화된 지점이 명확하다.
다른 아이들의 악몽을 들여다본다는 점은 그 자체로 흥미롭기도 하지만 스스로에게 묘한 설득력을 주기도 하는데, 나뿐만 아니라 누구나 두려워하는 점이 하나씩은 있고 때론 그걸 넘어설 수도 있다는 점에서 단순히 ‘힘을 내!’ 이상의 위로를 건네준다. 밤에 혼자 자는 걸 무서워하는 아이들이라면, 악몽의 개념을 신선하게 인식시키는 이 책을 통해 두려움을 이겨 내고 더 큰 용기를 얻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럼 이제, 꿈에서도 만날 수 없었던 오싹한 이야기가 펼쳐지는 곳으로 가 볼까? 《악몽 도서관》이 만들어 낸 웰메이드 호러판타지의 세계가 오늘 밤 열린다.

□ 초대받은 아이만 입장할 수 있는 악몽 도서관
악몽 도서관이란 어떤 곳인가? 악몽 도서관은 초대받은 사람만 입장할 수 있는 신비로운 곳이다. 초대받은 사람의 방에는 해골 모양처럼 생긴 ‘악몽의 표시’가 나타난다. 개관 시간은 밤 이슥한 무렵부터 새벽까지, 장소는 비밀의 어둠 속, 읽을 수 있는 책의 수는 한 사람당 다섯 권까지로 하룻밤에 딱 한 권씩만이다. 악몽 도서관에는 그 이름처럼 놀라운 비밀이 숨겨져 있다. 바로 전 세계의 아이들이 꾼 무서운 악몽을 책으로 만들어 보관하는 것! 나 말고 다른 아이들은 밤마다 대체 어떤 악몽을 꿀까?
《악몽 도서관》 1권에서는 수많은 악몽 책 중 엄선된 귀엽고 오싹한 악몽 책 5권을 소개한다. 첫 번째 밤에는 꺼림직한 티타임에 초대받은 정환이의 <눈속임 티타임>, 두 번째 밤에는 사라진 오빠를 찾아 모험에 나선 소미의 <털실 저택>, 세 번째 밤에는 소리를 내면 안 되는 학교 계단에 간 정하의 <조용한 메시지>, 네 번째 밤에는 마녀에게 피아노 레슨을 받은 아라의 <공포의 피아노 레슨>, 마지막 밤에는 책 속에 사는 잉크 괴물을 만난 동윤이의 <책 속의 몬스터>까지! 책을 읽는 내내 등골이 오싹하겠지만 걱정은 마시라, 도서관 안내인 콩세르주만 따라가면 어떻게든 집으로 돌아갈 테니! 평범한 도서관에서는 읽을 수 없는 악몽 책, 당신도 읽고 싶지 않은가?

□ 애니메이션에 등장할 법한 입체적인 캐릭터
악몽 도서관에는 우수한 직원이 여럿 있다. 손님에게 딱 맞는 책을 소개해 주는 도서관 안내인 콩세르주, 도서관 규칙에 빠삭하며 접수를 담당하고 있는 거미 인간 추라리나, 돌아갈 때 집까지 배웅해 주는 새끼 고양이 로텐, 아이들이 꾼 꿈을 책으로 만드는 유령 작가들, 도서관의 온갖 일을 도맡아 하는 캐롯, 캐롯의 동생으로 언제나 무언가를 먹고 있는 피마까지!
어딘가 수상한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애니메이션에 등장할 법한 입체적인 캐릭터로 구현되었다. 금방이라도 책에서 튀어나올 듯 실감 나는 분위기로 생생하게 표현된 등장인물들! 으스스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이들과 함께 아이들의 악몽을 들여다보는 사이 나조차도 몰랐던 용기와 담력이 생긴다.

□ 혼자 자는 게 무섭다면, 악몽을 가져가 주는 악몽 도서관
공포물을 통해 용기를 얻는다는 게 이상한 일은 아니다. 아이나 어른 가릴 것 없이 오싹한 공포물을 즐기는 이유는 공포물 나름의 마음을 울리고 두드리는 구석이 분명 존재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공포물을 통해 내가 속한 세상을 새롭게 바라보는 시선을 얻는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듯 잔뜩 긴장했다 안심했다 하면서 따분한 일상에서 잃어버렸던 신선한 자극을 받기도 하고, 겁에 질렸던 현실에서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무서운 현상 너머의 이유를 추적하면서 문제가 해결되었을 때 받는 위로는 축복과도 같다. 다시 돌아온 일상에서는 잃었던 감사와 평온을 되찾는다. 어쩌면 이것이야말로 공포물이 가져다주는 의외의 선물이 아닐까?
혼자 자는 걸 무서워하는 아이라면, 악몽을 가져가 주는 악몽 도서관은 더욱 안성맞춤이다. “악몽 덕분에 용기를 얻다니 드문 일이지요.” 《악몽 도서관》에 나오는 콩세르주의 말이 이 모든 걸 함축적으로 보여 준다. 자, 이제 망설이지 말고 악몽 도서관에 들어와 보시라!

□ 스마트폰보다 재미있는 책
이 책은 책 읽기 싫어하는 아이들에게 자발적이고 재미있는 독서 경험을 선사할 최고의 읽기물이다. 갈수록 줄어드는 독서 인구 속에서 아이들도 예외는 아니다. 요즘 아이들이 고개를 숙여 들여다보는 것은 책이 아니라 스마트폰일 때가 많다. 책이 주는 유익함은 모두가 공감하지만 책과 독자와의 거리는 자꾸만 멀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스마트폰보다 재미있는 책이 있다면?
《악몽 도서관》은 세계관 자체로 매우 짜임새 있는 책이다. 책 속의 책 같은 이중적 구조로 되어 있어 독자가 등장인물이 되어 악몽 도서관으로 입장한다. 적지 않은 분량의 읽기물이지만 귀여운 일러스트가 가득하고, 무엇보다 작가가 글과 그림을 같이 해서 호응이 좋다. 악몽 도서관의 구조를 소개해 준달지 유령 작가들의 집필실을 소개해 준달지 페이지 사이사이마다 변칙적 요소가 많아 읽기에 전혀 지루하지 않은 것도 큰 장점이다. 추가로 구성된 스탬프 미션은 독서 후 다시 한번 숨은 요소를 찾을 수 있도록 해 반복적인 독서를 유도한다.
판타지와 호러가 결합되어 촘촘하게 구성된 악몽 도서관 속 세계는 독자들이 한 겹 한 겹 진입해서 그 비밀을 알아갈수록 더욱 마음을 홀린다. 한번 펼치면 덮을 수 없는 몰입적 독서 체험을 지금 바로 확인해 보라!

잠들기 전에는 너도 모르게 무서운 생각이 들지 않니?
벽에 묻은 얼룩이 자꾸만 해골 모양처럼 보이기 시작했어.
더 이상한 걸 발견하기 전에 넌 눈을 감고 잠이 들어.
그러다가 꿈을 꾸는 거야.
으스스한 해골이 좀처럼 이해할 수 없는 말을 거는 기묘한 꿈이야.
“악몽의 표시를 발견한 운 좋은 손님, 내일 밤 당신을 공포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다시 한번 인사드립니다. ‘악몽 도서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저는 도서관 안내인 ‘콩세르주’라고 합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자기를 콩세르주라고 밝힌 해골이 너에게 예의 바르게 인사했어.
“이곳은 ‘악몽의 표시’를 발견한 어린이만이 들어올 수 있는 특별한 도서관이지요. 평범한 도서관과는 조금 다르답니다. 여기 있는 책은 모두 어린이들이 꾼 무서운 꿈, ‘악몽’의 기록입니다. 어젯밤에는 갑작스럽게 초대받아서 매우 놀라셨을 거예요. 하지만 당신이 와서 우리는 정말 정말 기쁘답니다.”

“자, 소개합니다. 우리 도서관의 훌륭한 유령 작가들입니다. 어린이들의 악몽 속으로 들어가서 그 내용을 책으로 만드는 게 일이지요. 이 도서관에 있는 책은 모두 이 유령들이 썼습니다.”
유령들은 뭔가에 정신이 팔린 듯이 엄청난 속도로 펜을 놀려 쓰고 있어.

  작가 소개

지은이 : 가야마 다이가
1996년 교토에서 태어나고 자란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때로는 그림책 작가로 때로는 캐릭터 디자이너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미스터리하면서 호러가 가미된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일러스트가 특기입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악몽 도서관》 《냥냥 대모험 미로 · 다른그림찾기》 《탈출하라! 좀비 마을》이 있습니다.

  목차

첫 번째 밤 <눈속임 티타임> ‥‥‥‥ 4
두 번째 밤 <털실 저택> ‥‥‥‥ 38
세 번째 밤 <조용한 메시지> ‥‥‥‥ 70
네 번째 밤 <공포의 피아노 레슨> ‥‥‥‥ 100
마지막 밤 <책 속의 몬스터> ‥‥‥‥ 144

악몽 도서관 추가 서비스
스탬프 미션 ‥‥‥‥ 196
꿈 사냥꾼 조사 메모 ‥‥‥‥ 198

  회원리뷰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