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부모님 > 부모님 > 소설,일반 > 만화
철가면 이미지

철가면
이숲 | 부모님 | 2021.03.19
  • 정가
  • 20,000원
  • 판매가
  • 18,000원 (10% 할인)
  • S포인트
  • 1,000P (5% 적립)
  • 상세정보
  • 26x19 | 0.792Kg | 280p
  • ISBN
  • 9791191131109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강렬한 색감과 심오한 주제로 인디 신(scene)을 견인하고 있는 목해경 작가가 네 편의 단편을 모은 작품집 『철가면』을 선보인다. 다소 난해했던 전작 『겨울 꿈』에 비해 훨씬 대중이 공감할 만한 스토리를 담은 이야기들은 작가가 천착하는 주제인 ‘꿈’, ‘시간’, ‘용서’, 그리고 ‘완성’에 대한 것이다. 전작이 함축적인 형상화에 집중했다면, 이 책은 보다 서사적 특징이 두드러진다. 초현실적인 연출과 기법은 강렬한 색상의 대비를 이뤄가며 더욱 돋보인다.

  출판사 리뷰

인간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작가주의 그래픽 노블 『철가면』

강렬한 색감과 심오한 주제로 인디 신(scene)을 견인하고 있는 목해경 작가가 네 편의 단편을 모은 작품집 『철가면』을 선보인다. 다소 난해했던 전작 『겨울 꿈』에 비해 훨씬 대중이 공감할 만한 스토리를 담은 이야기들은 작가가 천착하는 주제인 ‘꿈’, ‘시간’, ‘용서’, 그리고 ‘완성’에 대한 것이다. 전작이 함축적인 형상화에 집중했다면, 이 책은 보다 서사적 특징이 두드러진다. 초현실적인 연출과 기법은 강렬한 색상의 대비를 이뤄가며 더욱 돋보인다.

「철가면」은, 고래를 상징으로 한 작가의 세계관이 드러나는 작품이다.
한 소년이 어두운 지하로 끌려가 불로 달군 ‘철가면’을 쓰게 되며 시작한다. 소년은 가면을 벗고 집으로 돌아가려 하지만, 가면은 이미 그의 얼굴에 들러붙은 지 오래다. 길을 잃은 탓에 돌아가는 길도 순탄치 않다. 가면을 벗는다 해도, 달라진 모습에 가족들이 알아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갈등한다. 집으로 돌아가는 여정은 진정한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오히려 가면을 쓴 모습이 자신이고, 아무도 몰라보는 가면을 벗은 모습이 자신이 아니게 되는 현실. 어쩌면 모든 가면이 나 자신이고 우리는 모두 다 괴물이라는 작가의 고백이 이어지지만, 결국 아주 오랜 우리의 본래 모습, 우리 모두는 누군가에게 사랑받는 존재였고, 때로 죄를 짓고 사랑하는 이들에게서 멀어져 갔지만 결국은 다시 집으로 돌아오게 되며, 그 사랑을 잊지 않겠다는 독백으로 끝을 맺는다.

「성지」는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자기만의 ‘성지(聖地)’에 관한 이야기다.
소년에게 ‘묘지’는 특별하다. 그에게 그 무덤가는 하나의 성스러운 장소로, 소년은 그곳을 외부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계획을 세운다. 묘지의 의미는 그에게만 특별하기에, 묘지를 지키려는 소년의 노력들은 어딘가 비정상적으로 비춰지고 상황은 점점 극으로 치닫는다.

「신발」은 한 겨울밤의 꿈을 그리고 있다.
꿈의 주인공인 ‘노인’은, 자신의 ‘신발’이 없는 걸 깨닫고 그 신발을 찾으러 나선다. 기억 속 미완의 형태로 남아 있는 순간들이 ‘신발’이라는 상징과 맞물리며 주마등처럼 시간을 거슬러 스쳐 지나간다.

「안녕, 홀리데이」는 작가의 유년 시절 철거된 대형극장의 기억과, 영화 ‘안녕, 용문객잔’에 대한 짧은 오마주다. 영화에 잠깐 등장하는 유령에 포커스를 맞추고 어린 시절 극장의 기억을 통해 새롭게 풀어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목해경
그래픽 아티스트, 그래픽 노블 작가. 2017년 『겨울 꿈』 출간.광대한 원시림, 늙은 선장과 물의 마녀, 심해로 잠수하는 고래와 보이저호를 생각한다. 진보가 아닌 ‘완성’에 관한 이야기를 좋아한다.

  목차

1. 철가면 5
2. 성지 67
3. 신발 193
4. 안녕, 홀리데이 253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