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부모님 > 부모님 > 소설,일반 > 인문,사회
과거의 미-중 전쟁, 승냥이와 오랑캐 이미지

과거의 미-중 전쟁, 승냥이와 오랑캐
지식과감성# | 부모님 | 2022.05.13
  • 정가
  • 14,000원
  • 판매가
  • 12,6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00P (5% 적립)
  • 상세정보
  • 15.2x22.3 | 0.459Kg | 328p
  • ISBN
  • 9791139204766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중공군 개입 이후 ‘미중’이 싸운 전투를 그렸다. 일부는 ‘중공군이 잘한 점을 평가하고, 우군을 비판하는’ 내용이라 독자들에게 거북할 수 있을 것이다. 필자의 주안은, 6·25 전쟁을 주도한 중국과 미국이, “‘어떻게 싸웠나?’의 관점에서 전쟁을 바라보며, 우리를 ‘아프게 했던 부분을 헤집고, 뒤적거려’ 배울 것은 배우고, 알 것은 알고 가자”는 취지이다.

  출판사 리뷰

“역사는 단순히 흘러가는 것이 아니다.”

역사의 교훈을 지금의 현실에 단순 대입하는 일은 섣부르고 위험하여, 제대로 된 역사 인식은 중요한 일이다. 그런데, 세계의 중심국가는 반드시 정복전쟁, 침략전쟁을 통하여야만 성장하는 것일까?

우리 한민족은 오랜 역사 동안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국들과의 관계에서 ‘힘 있는 자’에게 휘둘렸다


2021년 중국이 제작한 ‘장진호’, ‘금강천’ 등 소위 ‘국뽕’에 취한 영화에서 그런 의도는 드러난다. 이런 영화는 과거 ‘마오쩌둥’ 시대에 자신들이 “미국에게 이겼다”고 주장하며 제작된 영화 ‘상감령’의 모방품들이다. 이처럼, 과거 전쟁의 ‘승전 띄우기’에 열중하는 시진핑은, 아예 한국전쟁을 ‘미중 전쟁’으로 몰아간 ‘마오쩌둥’ 따라 하기 모습이다.
그렇지만, 필자가 말하는 ‘미중 전쟁’은 중국이 몰아가는 방식과는 그 의미가 다르다.
이 책의 내용은, 중공군 개입 이후 ‘미중’이 싸운 전투를 그렸다. 일부는 ‘중공군이 잘한 점을 평가하고, 우군을 비판하는’ 내용이라 독자들에게 거북할 수 있을 것이다. 필자의 주안은, 6·25 전쟁을 주도한 중국과 미국이, “‘어떻게 싸웠나?’의 관점에서 전쟁을 바라보며, 우리를 ‘아프게 했던 부분을 헤집고, 뒤적거려’ 배울 것은 배우고, 알 것은 알고 가자”는 취지이다. 부디, 우리가 더 강해지기 위한 연단으로 받아주길 부탁드린다.

  작가 소개

지은이 : 김성웅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육군 장교로 32년간 근무 후 대령으로 전역하였다. 군 생활 중 연대장 등 지휘관과 각급 참모, 국방대학교 리더십 개발원 교수 등을 역임하였으며, 약 15년간은 해외에서 파견 근무를 하였다.주요 해외 근무로는, 미국 국방언어학교, 미국 해군 대학원 석사과정, 미국 육군 지휘 및 참모대학 교환교관, (주)오스트리아 한국 대사관 국방무관(헝가리 겸임), (주)이집트 대사관 국 방무관 (요르단, 튜니지아 겸임), 유엔 평화유지군(PKO) 인디아-파키스탄 정전감시단 부단장 등을 역임하였다.그리고, 전역 이후에는, 주한 미 8군 사령부 군무원으로 임용되어 12년간 각종 한/미연합훈련에서 미측 협조관으로 근무하였다.학력으로는, 미국 해군 대학원 운영분석학 석사, 미국 캔자스 주립대학교 교육학 석사, 미국 웹스터 대학교 경영학 석사 등이 있다.지금까지 펴낸 저서로는, 어느 군사외교관 이야기(지식과감성#), 미군과 우리 국군 이야기(지식과감성#), 이슬람과 아랍 무슬림 이야기(지식과감성#) 등 3권이 있다.

  목차

글머리에

외세 개입(外勢 介入)
외세에 시달린 한민족
‘승냥이’와 ‘오랑캐’
‘승냥이’는 점령군이었을까? 우방군이었을까?
‘오랑캐’는 왜 한국전쟁에서 미군과 싸웠을까?

‘승냥이와 오랑캐’의 열전(熱戰)
전세를 뒤바꾼 중공군의 기동전(機動戰)
-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둔 탐색전: 중공군 제1차 공세
- 청천강에서 38선까지 처절한 패퇴: 중공군 제2차 공세
- 중조 연합사와 다시 빼앗긴 서울: 중공군 제3차 공세
- 유엔군 공세 이전의 계기: 중공군 제4차 공세
- 전장 주도권을 다시 장악한 유엔군: 중공군 제5차 공세
진지전(陣地戰): 고지 쟁탈전, 갱도전(坑道戰)
- 고지 쟁탈전 109
- ‘상감령 전투’: 신화가 되어 버린 ‘갱도전’의 대명사
- ‘미중 전쟁’으로 둔갑시킨 ‘금성(金城)전투’
제공권과 군수전(軍需戰)
휴전
- 한국전쟁 동안 “미중 양국 지도부는 비기길 바랐을까?”
- 휴전에 대한 한미의 입장과 상호방위조약
- 전쟁 포로 처리

되새김(反芻)
전쟁 리더십
전쟁 주체들의 전술전기(戰術戰技)
낯선 전법과 문화 충격
민군 관계: 전쟁에 임하는 국민들의 태도
- 전승의 ‘요체’: 민심(民心) 잡기
- 미중의 휴전 이후의 남북한 지원
‘승냥이와 오랑캐’의 전쟁 총결

신냉전(新冷戰)
미중 패권 분쟁
- 다자주의, 동맹주의
심화되는 미중 대립
- 중국의 핵심 이익
- 갈등의 접점: 남중국해와 대만해협
미중 간 전쟁이 일어날까?

글 마무리
‘노무현’ 대통령이 쏘아 올린 ‘자주권 확보’
미중의 편가르기에 할 말은 하는 당당한 한국

  회원리뷰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