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우리 다시 언젠가 꼭 이미지

우리 다시 언젠가 꼭
비룡소 | 4-7세 | 2022.06.03
  • 정가
  • 22,000원
  • 판매가
  • 19,800원 (10% 할인)
  • S포인트
  • 1,100P (5% 적립)
  • 상세정보
  • 20.3x25.4 | 0.389Kg | 48p
  • ISBN
  • 9788949114279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29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한국인 최초로 2022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 사람들의 주목을 받은 이수지 작가의 작품이다. 발표하는 신작마다 새롭고 다채로운 시도를 하는 이수지 작가답게 이번에는 다양한 입체 컷으로 독자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또다시 한번 선사한다. 특히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 팻 지틀로 밀러의 글과 호흡을 맞춰 그림 작업을 하고, 직접 번역까지 해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20여 년 왕성한 작업을 해 온 이수지 작가는 <토끼들의 밤>으로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받았으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영국 데이트 모던의 아티스트 북 콜렉션에 소장되어 있다. <동물원>은 미국 영어 교사 협회 우수 그림책에 선정되고 대만, 중국, 스페인에도 출간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여름이 온다>로 2022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스페셜 멘션되었으며 한국출판문화상, 글로브 혼 북 명예상 수상,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 선정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출판사 리뷰

2022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에 빛나는 이수지의 신작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 팻 지틀로 밀러와 함께 건네는
따뜻한 사랑과 위로의 메시지

당장 만날 수도, 안을 수도 없을 때
우리의 마법 같은 주문을 외우는 거예요!
우리··· 다시··· 언젠가··· 꼭···


한국인 최초로 2022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 사람들의 주목을 받은 이수지 작가의 신작 『우리 다시 언젠가 꼭』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발표하는 신작마다 새롭고 다채로운 시도를 하는 이수지 작가답게 이번에는 다양한 입체 컷으로 독자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또다시 한번 선사한다. 특히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 팻 지틀로 밀러의 글과 호흡을 맞춰 그림 작업을 하고, 직접 번역까지 해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20여 년 왕성한 작업을 해 온 이수지 작가는 『토끼들의 밤』으로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받았으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영국 데이트 모던의 아티스트 북 콜렉션에 소장되어 있다. 『동물원』은 미국 영어 교사 협회 우수 그림책에 선정되고 대만, 중국, 스페인에도 출간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여름이 온다』로 2022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스페셜 멘션되었으며 한국출판문화상, 글로브 혼 북 명예상 수상,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 선정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할머니와 손주의 애틋한 그리움과 사랑이 만든 따뜻한 메시지
멀리 떨어져 있는 많은 이들을 사랑한다고 밝힌 글 작가 팻 지틀로 밀러는 사람들과의 소통을 중시한다. 비행기를 타고 단숨에 달려갈 만큼 ‘만남’에 있어서 적극적이다. 이러한 작가의 마음이 잘 표현된 이 그림책은 먼 곳에 떨어져 살아 자주 보지 못하는 ‘할머니와 손주의 애틋함’이 잔잔하게 녹아들었다. 손주의 귀여운 말투로 진행되면서 할머니와 손주의 공간이 교차되 표현된다. 아이는 당장 만날 수 없는 할머니에게 자신만의 방법으로 다양하게 소통을 시도한다. 편지를 쓰고, 그림을 그리고, 사랑을 모아 쏘아 올린다. 할머니가 있는 그곳까지. 이 과정에서 어린아이 특유의 재치 있는 발상과 상상을 엿보는 재미도 크다. 편지봉투 속에 납작하게 들어가고, 투석기를 메고 하늘로 날아오른다. 지속되고 있는 펜데믹 시대에 서로 만질 수도, 가까이 소통할 수도 없는 답답함과 안타까움을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내 독자들에게 더 없는 큰 위로를 준다.

■ 화사한 색, 재미난 구도, 다양한 입체 컷이 돋보이는 그림책
‘보고 싶을 때 서로 볼 수 있고, 안고 싶을 때 서로 안을 수 있는 게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생각한다는 이수지 작가의 다정한 마음도 화사한 톤의 그림으로 재현되었다. 파랑, 노랑, 초록, 보라, 분홍 등 보색 배합으로 할머니와 아이의 상황과 마음을 엇갈리게 보여 준다.
포인트가 되는 작은 창문, 편지 봉투, 컴퓨터 모니터 등을 뚫어서 뒤의 그림을 일부 연결해 다각도로 이야기를 표현했다. 어떤 장면은 앞뒤가 연결되도록 과감하게 컷팅을 해서 입체감을 더했다. 뚫린 컴퓨터 모니터로는 아이가 보이기도 하고 넘기면 할머니 얼굴이 보이기도 한다. 이러한 독특한 구성으로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이야기가 더욱 풍부하고 입체적으로 보인다. 다음 컷은 어떻게 연결될지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끝까지 몰입하게 구성되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팻 지틀로 밀러
멀리 떨어져 사는 많은 이들을 사랑한다. 때로 전화를 걸거나, 사진과 글을 보내고 비행기를 정기적으로 타고 가서 사람들과 계속 만난다. 『어느 멋진 여행』, 『작은 친절』 등의 그림책을 썼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