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갯벌 전쟁 이미지

갯벌 전쟁
모래알(키다리) | 4-7세 | 2022.07.10
  • 정가
  • 16,000원
  • 판매가
  • 14,400원 (10% 할인)
  • S포인트
  • 800P (5% 적립)
  • 상세정보
  • 24.8x27.2 | 0.490Kg | 56p
  • ISBN
  • 9791157855810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칠게, 방게, 말똥게, 개소겡, 쏙, 낙지 등 다양한 갯벌 생물들을 친근하게 만날 수 있는 그림책이다. 환경의 변화로 인해 갯벌이 점점 줄어들면 갯벌 생물들 사이에 ‘전쟁’이 벌어질 것이라는 작가의 상상력을 토대로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만화와 같이 컷으로 이뤄진 그림들과 전투가 벌어지기까지의 상황을 시간대별로 보여주는 연출은 긴장감을 더한다.

살 곳을 잃어버린 갯벌 생물이 인근 갯벌을 침범한다는 설정은 작가의 상상력에 의한 것이지만, 전쟁에 임하는 갯벌 생물들의 모습은 생태적 특징을 충실하게 따랐다. 덕분에 한 편의 ‘전쟁’ 이야기를 보는 것 같으면서도 자연스럽게 갯벌 생물들의 생태를 익힐 수 있다.

  출판사 리뷰

칠게, 방게, 말똥게, 방게, 세스랑게,
고둥, 개소겡, 꼬막, 쏙, 짱뚱어…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통해
갯벌 생물들의 특징을 자연스럽게 익혀요


갯벌 생물들 사이에 “전쟁”이 벌어진다면?
여러 가지 환경의 변화로 인해 갯벌이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장선환 작가는 갯벌 공간이 점점 줄어들면 갯벌 생물들 사이에 전쟁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는 상상을 합니다. 이런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흰무늬갯벌’에 벌어지는 일들을 한 편의 이야기로 만들지요.
전쟁 상황을 실감나게 표현하기 위해 장선환 작가는 만화와 같이 컷으로 이뤄진 그림들과 전투가 벌어지기까지의 상황을 시간대별로 보여주는 연출로 이야기에 긴장감을 더합니다. 또한 좋아하는 전쟁 영화의 장면들을 패러디해서 넣기도 합니다. 이러한 시도를 알아봐 주는 눈 밝은 독자가 있기를 기대하면서요.

칠게, 방게, 말똥게, 방게, 세스랑게,
고둥, 개소겡, 꼬막, 쏙, 짱뚱어…
갯벌 생물들의 특징을 사실적으로 표현

갯벌에는 흔히 아는 고둥, 꼬막, 갯지렁이는 물론 칠게, 방게, 말똥게, 세스랑게 등 여러 종류의 게들, 개소겡이나 쏙처럼 생소한 생물들까지 다양한 생명체들이 살고 있습니다.
이 책은 ‘갯벌 생물들 간의 전쟁’이라는 작가의 상상력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지만, 각 생물들의 생김새와 생태적 특징은 고스란히 살렸습니다. 한쪽 집게발이 색도 다르고 크기도 더 큰 칠게를 전투를 지휘하는 대장군으로, 몸집이 아담한 방게를 부관으로, 지름길로 다닐 수 있는 갯강구를 정찰병으로 그렸지요. 꼬막, 갯지렁이, 개소갱, 쏙 등의 생물들은 자신의 신체적 특징을 활용해 전투를 준비하며, 마도요나 낙지와 같은 생물들도 등장해 갯벌 생태계에 대한 사실성을 높입니다. 덕분에 따라서 독자는 자연스럽게 갯벌 생물들의 생김새와 특성을 알게 됩니다.

갯벌이 어떤 공간인지 생각해 보는 기회
이 책은 갯벌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을 전제로 하지만, 간척 사업이나 해양 생태계 오염 등을 직접적으로 비판하지는 않습니다. 갯벌을 삶의 터전으로 삶고 살아가는 갯벌 생물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갯벌이라는 공간이 과연 누구의 것인지 생각해 보게 합니다.
장선환 작가는 ‘흰무늬갯벌과 회색무늬갯벌 사이의 전쟁은 끝이 났지만 흰무늬갯벌에 평화가 찾아오지 않았다’는 결말을 통해, 갯벌이라는 공간과 그곳에 사는 생물들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집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장선환
서울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미술교육학과와 동 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여러 차례 개인전을 했으며, 화가이자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면서 네이버 캐스트 ‘인물 한국사’에 그림을 연재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네 등에 집 지어도 되니》, 《우리가 도와줄게》, 《아프리카 초콜릿》, 《안녕, 파크봇》, 그린 책으로는 《임진록》, 《땅속 나라 도둑괴물》, 《나무꾼과 선녀》, 《햇볕 동네》, 《천천히 제대로 읽는 한국사》(전5권) 등이 있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