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아니사우루스 이미지

아니사우루스
책읽는곰 | 4-7세 | 2024.05.24
  • 정가
  • 14,000원
  • 판매가
  • 12,6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00P (5% 적립)
  • 상세정보
  • 20x23 | 0.332Kg | 48p
  • ISBN
  • 9791158364649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2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아니사우루스는 뭐든지 ‘아니’라고 말하기를 좋아하는 작은 공룡이다. 날이면 날마다 엉뚱한 일을 벌이고, 엄마가 하는 말마다 ‘아니’라고 받아친다. 그 바람에 엄마 공룡이 화산처럼 폭발하고 만다. 아니사우루스는 슬그머니 집을 빠져나와 엄마 마음을 풀어 줄 방법을 궁리하는데, 잔뜩 겁에 질린 공룡 친구들이 허둥지둥 몰려온다.

티라노라는 이름을 가진 무시무시한 공룡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우리 모두 잡아먹히고 말 거야. 해골이 되고 말 거야.” 오들오들 떠는 친구들을 보며 아니사우루스는 큰 소리로 외친다. “아니, 우리는 해골이 되지 않아! 우리는 겁쟁이가 아니잖아!” 아니사우루스는 티라노를 물리치고 친구들을 구해 낼 수 있을까?

  출판사 리뷰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BIB 황금사과상 수상 작가 노인경 신작!

‘아니’라고 말하면 왜 안 돼?
아니사우루스는 뭐든지 ‘아니’라고 말하기를 좋아하는 작은 공룡이야.
날이면 날마다 엉뚱한 일을 벌이고, 엄마가 하는 말마다 ‘아니’라며 받아치지.
그러다 엄마 공룡이 화산처럼 폭발하게 만들기도 해.
그런데 말이야, ‘아니’라고 말하는 게 꼭 나쁘기만 한 걸까?
작은 공룡 아니사우루스가 ‘아니’라는 말로
얼마나 대단한 일을 해냈는지 궁금하지 않니?

청개구리 아니사우루스의 ‘아니’ 사용법

아니사우루스는 뭐든지 ‘아니’라고 말하기를 좋아하는 작은 공룡입니다, 날이면 날마다 엉뚱한 일을 벌이고, 엄마가 잔소리라도 할라치면 냉큼 ‘아니’라며 토를 달지요. 아니사우루스가 벌이는 일들은 정말이지 예측 불허에 상상 초월입니다. 온몸에 꿀을 처덕처덕 바르지 않나, 열이 펄펄 나는 데도 밖에 나가 그네를 타지 않나…….
“지금 뭐 하는 거야? 꿀은 바르는 게 아니라 먹는 거야.” 엄마가 화들짝 놀라 나무라는 데도 아니사우루스는 천연덕스럽기만 합니다. “아니, 바르는 거야. 이렇게 하면 벌레들이 다 나한테로 와. 난 얘네들이 정말 좋거든.” 열이 펄펄 나는 날에는 또 어땠게요. “오늘은 집에서 쉬어. 푹 쉬어야 얼른 나아.” 엄마가 걱정스레 말하는데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아니, 나가 놀아야 나아. 찬 바람을 쐬어야 열이 안 나지.” 청개구리도 이런 청개구리가 없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엄마 공룡이 화산처럼 폭발하고 맙니다. 아니사우루스가 싫어하는 상추만 쏙쏙 골라 밭에 내다 버린 탓이지요. 게다가 “상추는 어디 갔어? 또 버렸니?” 엄마가 묻자 “아니, 자기들이 살던 데로 간다면서 가 버렸어. 저기 있네.” 하며 능청을 떱니다. 엄마 공룡이 머리끝까지 화가 날 만도 하지요.
아니사우루스는 무서운 말을 쏟아내는 엄마를 피해 슬그머니 집을 나섭니다. 그러고는 엄마 화를 풀어 줄 방법을 궁리하는데, 잔뜩 겁에 질린 공룡 친구들이 우르르 몰려옵니다. 티라노라는 무시무시한 공룡이 나타났다지 뭐예요. “우리 모두 잡아먹히고 말 거야. 해골이 되고 말 거야.” 친구들이 오들오들 떨고 있을 때였지요. “아니, 우리는 해골이 되지 않아! 우리는 겁쟁이가 아니잖아!” 아니사우루스가 큰 소리로 외칩니다. 티라노를 물리칠 좋은 방법이라도 있는 걸까요?

‘아니’라고 말하는 너를 응원해!

작은 공룡 아니사우루스는 자아가 싹트기 시작할 무렵의 아이들을 꼭 닮았습니다. 그 무렵의 아이들이 입에 달고 사는 말 중 하나가 바로 ‘아니’지요, 걸핏하면 ‘아니’를 외쳐 대는 아이를 상대하다 보면 절로 뒷목을 잡게 될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의 ‘아니’가 꼭 나쁘기만 한 걸까요? 궁금한 것은 절대 못 참고, 하고 싶은 일은 꼭 해 봐야 하고, 어른들이 시키는 대로 하기보다는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하고픈 그 마음을 ‘아니’에 꾹꾹 눌러 담아 외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어른들의 ‘안 돼!’ 공세에 맞서서 말이지요.
어쩌면 아이들의 ‘아니’는 자신들을 안전선 안에만 두려 하는 세상에 맞서 ‘나다움’을 기르는 힘이자, 나아가 세상 속에서 ‘나다움’을 지키는 힘이 될지도 모릅니다. 걸핏하면 ‘아니’로 엄마의 인내심을 시험하던 아니사우루스가 그 ‘아니’로 스스로와 친구들을 멋지게 구해 냈듯이 말이지요.
이 책을 쓰고 그린 노인경 작가도 아이를 기르는 엄마로서 아이의 ‘아니’에 뒷목을 잡을 일이 적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그 ‘아니’가 제대로 쓰였을 때 어떤 힘을 발휘하는지 잘 알기에, 이 책으로 ‘아니’라고 말하는 아이들을 응원하고 있는 것이지요. 아이들이 세상이 요구하는 규칙과 질서에 편입되기 전에 더 많은 도전과 시도, 그리고 저항을 해 보기 바라는 작가의 격려와 응원이 세상의 많은 ‘아니쟁이’들에게 전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노인경
《책 청소부 소소》로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 2012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고,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로 2013 BIB 황금사과상과 스위스 프티 맘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곰씨의 의자》가 서울시 한 도서관 한 책 읽기에, 2024년에는 <밤이랑 달이랑> 시리즈가 한국에서 가장 즐거운 책에,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가 IBBY 아너리스트에 선정되었다. 그 밖에 쓰고 그린 책으로 《고슴도치 엑스》, 《너의 날》, 《사랑해 아니요군》, 《자린고비》, 《특종! 쌓기의 달인》이 있다. SNS Instagram@inkyungnoh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