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부모님 > 부모님 > 소설,일반 > 소설
야릇한, 여름 이미지

야릇한, 여름
로코코 | 부모님 | 2022.02.10
  • 정가
  • 10,000원
  • 판매가
  • 9,000원 (10% 할인)
  • S포인트
  • 500P (5% 적립)
  • 상세정보
  • 13x19 | 0.512Kg | 512p
  • ISBN
  • 9791135474521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우리 다섯 번만 만나 봅시다. 그리고 좋으면 사귀는 겁니다.” 서이재는 진서준 셰프의 말에 순간적으로 호흡이 멈춘 듯했다. 단지 인터뷰와 인터뷰이로 만났던 것뿐인데, 어째서 이렇게 소름이 돋을 만큼 매료돼 버린 것일까. 순식간에 서로에게 빠져들었다. 강렬하게, 깊게, 애틋하게. 그렇게 사랑하고 또 사랑할 일만 남은 줄 알았다. 과거의 끔찍한 파편이 떠오르기 전까지는.

  출판사 리뷰

“우리 다섯 번만 만나 봅시다. 그리고 좋으면 사귀는 겁니다.”

서이재는 진서준 셰프의 말에 순간적으로 호흡이 멈춘 듯했다.
단지 인터뷰와 인터뷰이로 만났던 것뿐인데,
어째서 이렇게 소름이 돋을 만큼 매료돼 버린 것일까.

“지금 하고 있는 터치 좀 위험했어요.”
“위험한 거 계속하려는 거죠?”
“아마도.”

순식간에 서로에게 빠져들었다.
강렬하게, 깊게, 애틋하게.
그렇게 사랑하고 또 사랑할 일만 남은 줄 알았다.
과거의 끔찍한 파편이 떠오르기 전까지는.

안심하듯 서준은 안도의 미소를 머금었다. 어깨에 살포시 올라간 그의 손이 머리카락을 젖히고 이재의 뺨을 어루만졌다. 그 손길이 너무 뜨거워서 하마터면 헉하고 숨을 들이마실 뻔했다.
“좀 위험했어요.”
“뭐가요?”
“지금 하고 있는 터치.”
여전히 뺨을 부드럽게 만지고 있던 서준의 손이 이재의 말뜻을 알아채고는 갑자기 뭔가 야릇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거기에 그의 눈빛까지 좀 전과는 달라졌다. 고개를 비스듬히 하고는 자신의 변화를 이재가 알아차리길 기다렸다.
“위험한 거 계속하려는 거죠?”
“아마도?”
“그 눈빛도 상당히 위험한데?”
뺨을 만지던 그의 손이 점점 목덜미로 향했다. 한 손에 들어오는 이재의 가는 목덜미는 조금만 힘을 가해도 부러질 것만 같았다.
“내가 어떤 반응을 보였으면 좋겠어요?”
서준의 눈빛을 오롯이 받아내는 이재도 제법 적극적이었다.
“1번, 한 걸음 뒤로 물러나며 수줍게 고개를 돌린다.”
“으음.”
“2번, 고개를 왼쪽으로 살포시 돌리며 다가오는 진서준을 맞이한다.”
“2번이 좋겠네요.”
미소를 머금은 채로 이재는 고개를 왼쪽으로 기울였다. 서준이 이재의 눈을 응시하며 그녀에게 다가왔다.
벌어진 서준의 입술 사이로 이재의 입술이 들어왔고, 두 사람은 느긋하고 진하게 서로를 음미했다. 과하지 않은 담백하면서도 부드러운 키스였다.
고개를 돌려 방향을 바꾸지 않고 그대로 입을 맞추면서 서로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이쯤에서 둘은 그 어떤 의문도 들지 않았다. 왜 이렇게 빠른 건지, 이래도 되는 건지 하는 스스로에게 답을 구할 수 없는 질문은 하지 않았다.
“저녁에 봅시다.”
아쉬운 듯 입술을 떼고 서준은 여전히 이재의 얼굴 근처에서 머물며 말을 이었다.
“지금 이건 다섯 번에서 제외죠?”
“당연하죠.”
만족스럽다는 듯이 이재가 씩 웃었다. 그 모습이 너무 사랑스러워 서준은 한 번 더 그녀의 입술에 입을 맞췄다.
“갈게요.”
아쉬움이 가득한 얼굴로 서준은 잡고 있던 이재의 손을 놨다. 이재는 사랑스러운 얼굴로 서준이 가는 길을 배웅했다. 그의 모습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손을 높이 들어 세차게 흔들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요조
혼자 하는 여행,혼자 즐기는 산책,혼자 보는 영화에 홀릭된외롭지 않은 아웃사이다내일도, 모레도 늘 빛나는 아침이길 바라는 행복한 글쟁이[출간작]반하다퍼스트-First-라푼젤……ing그림자 아내낭만 연애놈바로, 낙원우아한 그들스페셜

  목차

프롤로그
1. 살랑살랑, 봄이 오려나 봐요
2. 운명을 믿으십니까
3. 두근두근, 참 좋다
4. 자연스럽게, 어른처럼
5. 시작은 핑크빛
6. 핑크빛을 파고드는 불안한 검은빛
7. 믿고 싶지 않은 현실
8. 아프고 아픈, 진실
9. 함께할 수 없는, 그해의 가을
10. 가을이 가고 겨울이 오면……
11. 길고 긴 겨울
12. 그렇게 봄은 오고 있었다
13. 봄
에필로그 - 야릇한, 두 번째 여름
외전

  회원리뷰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