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왜 나만 울어? 이미지

왜 나만 울어?
좋은책키즈 | 4-7세 | 2022.05.13
  • 정가
  • 11,000원
  • 판매가
  • 9,900원 (10% 할인)
  • S포인트
  • 550P (5% 적립)
  • 상세정보
  • 21x26.5 | 0.310Kg | 44p
  • ISBN
  • 9788928335534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예지는 한 살 터울의 외사촌인 서빈이를 많이 좋아한다. 그래서 외삼촌 집에서 서빈이와 놀다가 집으로 돌아갈 때가 되면 헤어지기 싫은 마음에 늘 눈물을 글썽인다. 어느 일요일, 외삼촌 집에 놀러 가자는 엄마에게 예다 언니는 외삼촌 집은 재미있는 게 없다며 가기 싫다고 하지만 예지는 서빈이를 만날 생각에 설렌다. 지난번에 서빈이가 머리를 기를 거라고 해서 서빈이에게 줄 머리핀도 두 개 사 두었다.

외삼촌 집에 들어서자 어디선가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쪼르르 달려온다. 외숙모가 서빈이를 위해 데려온 고양이 ‘보니’다. 서빈이는 제일 친한 친구의 이름을 따서 고양이 이름을 ‘보니’라고 지었다고 말한다. 서빈이는 고양이를 쫓아다니느라 머리에서 예지가 선물해 준 핀이 빠진 것도 모른다.

예지는 서빈이 머리에서 떨어진 머리핀을 주워서 주머니에 넣으며 눈물이 나려는 걸 간신히 참는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예지는 ‘고양이 이름을 ’예니‘라고 지어도 예쁠 텐데….’ 하고 생각한다. 고양이 이름 때문만이 아니다. 예지는 서빈이와 헤어질 때마다 자기만 서운해 하는 것 같아서 점점 마음이 상한다. 정말 예지 혼자서만 서빈이를 좋아하고 헤어질 때마다 섭섭한 걸까?

  출판사 리뷰

‘왜 헤어질 때마다 나만 울어?’
서로에게 소중한 친구인 예지와 서빈이의 이야기


예지는 한 살 터울의 외사촌인 서빈이를 많이 좋아합니다. 그래서 외삼촌 집에서 서빈이와 놀다가 집으로 돌아갈 때가 되면 헤어지기 싫은 마음에 늘 눈물을 글썽이지요. 어느 일요일, 외삼촌 집에 놀러 가자는 엄마에게 예다 언니는 외삼촌 집은 재미있는 게 없다며 가기 싫다고 하지만 예지는 서빈이를 만날 생각에 설렙니다. 지난번에 서빈이가 머리를 기를 거라고 해서 서빈이에게 줄 머리핀도 두 개 사 두었거든요. 외삼촌 집에 들어서자 어디선가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쪼르르 달려와요. 외숙모가 서빈이를 위해 데려온 고양이 ‘보니’입니다. 서빈이는 제일 친한 친구의 이름을 따서 고양이 이름을 ‘보니’라고 지었다고 말해요. 서빈이는 고양이를 쫓아다니느라 머리에서 예지가 선물해 준 핀이 빠진 것도 모르지요. 예지는 서빈이 머리에서 떨어진 머리핀을 주워서 주머니에 넣으며 눈물이 나려는 걸 간신히 참아요. 집으로 돌아오는 길, 예지는 ‘고양이 이름을 ’예니‘라고 지어도 예쁠 텐데….’ 하고 생각합니다. 고양이 이름 때문만이 아니에요. 예지는 서빈이와 헤어질 때마다 자기만 서운해 하는 것 같아서 점점 마음이 상합니다.
정말 예지 혼자서만 서빈이를 좋아하고 헤어질 때마다 섭섭한 걸까요?

감성을 두드리고 마음을 다독여 주는, ‘좋은책키즈 마음동화’ 다섯 번째 이야기
『왜 나만 울어?』의 주인공 예지는 외사촌인 서빈이와 놀다가 헤어질 때마다 눈물이 나려고 합니다. 서빈이와 헤어지는 게 너무 섭섭하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어쩐지 서빈이는 하나도 섭섭해 하지 않는 것 같아서 예지는 조금씩 마음이 상합니다. ‘나만 서빈이와 헤어지기 싫은 걸까?’ 하고 점점 서운한 마음이 커져만 가요. 하지만 좀처럼 마음을 내 보이지 않던 서빈이가 펑펑 울면서 서운함을 표현한 날, 예지의 이런 마음은 눈 녹듯이 사라지지요. 예지와 서빈이의 마음 변화를 함께 따라가 보면서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 왜 필요한지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음을 표현해요
누구나 서운하고 섭섭한 마음이 들 때가 있어요. 친구 때문일 수도 있고, 부모님이나 선생님 때문일 수도 있지요. 섭섭한 마음을 말로 표현하는 사람도 있고, 예지처럼 속으로만 서운해 하는 사람도 있어요. 섭섭한 마음뿐만이 아니에요. 어떤 마음을 겉으로 잘 표현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못한 사람도 있어요. 여러분은 어떤 편인가요? 상대방이 ‘어떻게 생각할까?’, ‘나와 다른 마음이면 어쩌지?’ 하는 걱정에 자기 마음을 솔직하게 말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을 거예요.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도 중요하지만 내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도 중요해요. 솔직한 표현이 주위 사람들과 관계를 더 돈독하게 만들 수도 있거든요. 이 책을 읽는 어린이들이 필요한 순간에 자신의 마음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서빈이는 고양이를 쫓아다니느라 예지가 선물로 준 머리핀이 머리에서 빠진 것도 몰랐어요. 예지는 바닥에 떨어진 머리핀을 주워서 주머니에 넣었어요. 그러고는 눈물이 나려는 걸 간신히 참았어요.
저녁 때가 되었어요. 맛있는 음식이 많았지만 예지는 구운 김에 밥을 싸 조금밖에 안 먹었어요. 집으로 돌아갈 시간이 되었어요.
“예지야, 잘 가. 예다 언니도.”
서빈이는 고양이 보니를 안고 웃는 얼굴로 말했어요.
“응, 안녕.”
‘안녕’ 하고 말하는 예지는 또 눈물이 날 것만 같았어요. 다행이 언니에게 들키지 않았어요.




  작가 소개

지은이 : 이상교
서울에서 태어나 강화에서 자랐습니다. 1973년 《소년》 잡지에 동시가 추천되었고, 197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부문에, 1977년 조선일보, 동아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각각 당선되었습니다.동화집 《‘싫어해’ 그 반대》 《빵집 새끼 고양이》, 동시집 《수박수박수》 《살아난다 살아난다》, 그림책 《소가 된 게으른 농부》 《연꽃 공주 미도》, 동시 그림책 《고양이 샴푸》, 필사책 《마음이 예뻐지는 동시, 따라 쓰는 동시》 등 수많은 작품으로 어린이들을 만나 왔습니다.2017년 IBBY 어너리스트에 동시집 《예쁘다고 말해 줘》가 선정되었으며, 한국출판문화상, 《좀이 쑤신다》로 박홍근아동문학상을 받았습니다. 2020년에는 《찰방찰방 밤을 건너》로 권정생문학상을 받았습니다.

  목차

예지와 서빈이 - 6
아기 고양이 ‘보니’ - 18
서빈아, 울지 마 - 30

작가의 말 - 42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