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당신의 마음에 이름을 붙인다면 이미지

당신의 마음에 이름을 붙인다면
책읽는곰 | 4-7세 | 2022.06.08
  • 정가
  • 15,000원
  • 판매가
  • 13,5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50P (5% 적립)
  • 상세정보
  • 22.6x28.6 | 0.463Kg | 48p
  • ISBN
  • 9791158363444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3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누구나 살다 보면 말로는 설명하기 힘든 감정을 느낄 때가 있다. 그런데 모국어로도 표현하기 힘든 이 미묘한 감정을 정확히 나타내는 외국어가 있다면? 영어 ‘히라이스’는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곳에 대한 그리움을, 네덜란드어 ‘헤젤리흐’는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주는 고양감을, 독일어 ‘토아슈루스파니크’는 잃어버린 기회와 흘러가는 시간에 대한 두려움을 나타낸다. 이렇듯 다른 언어권에서는 한 단어로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이나 상황을 정확히 나타내는 세계 17개국의 71개 단어가 당신의 감정에 이름을 달아 준다.

서로 다른 언어를 쓰면서 서로 다른 문화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삶이라는 큰 테두리 안에서는 서로 이어져 있다는 사실을 낯설고도 아름다운 이국의 언어와 감각적인 그림으로 전하는 그림책. 책읽는곰에서 0세부터 100세까지 전 연령을 아우르는 세계 각국의 그림책을 엄선하여 선보이는 ‘보통날의 그림책’ 시리즈 첫 번째 책이기도 하다.

  출판사 리뷰

‘보통날의 그림책’ 시리즈 첫 번째 이야기!
세계 17개국 71개 단어들이 당신의 마음에 이름을 붙인다
그 낯설고도 아름다운 이국의 말이 건네는 공감과 위로, 그리고 기대와 설렘!

뮤지션 선우정아 ‧ 뮤지션 요조 ‧ 작가 최혜진 추천!


아득히 먼 곳에 이끌리는 마음,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곳에 대한 그리움,
누군가 또는 무언가와 갑자기 사랑에 빠졌을 때 오는 숨 막히는 느낌……
한 단어로 옮길 수는 없지만 내 마음 깊은 곳을 건드리는
먼 곳에서 온 말들……

좀처럼 이름 붙일 수 없었던
당신의 감정에 이름을 달아 주는 이국의 말들,
그 낯설고 아름다운 말이 건네는 공감과 연대의 인사!


사람은 나고 자라면서 자연스럽게 익힌 모국어로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표현하고 타인의 생각과 감정을 헤아리며 살아갑니다. 그런데 살다 보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모국어 단어로도 좀처럼 설명하기 힘든 감정을 느낄 때가 더러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미묘한 감정을 정확히 나타내는 외국어가 있다면 어떨까요?
《당신의 마음에 이름을 붙인다면》은 다른 언어권에서는 한 단어로 설명하지 못하는 감정이나 상황을 정확히 나타내는 세계 17개국의 단어 71개를 모아 만든 그림책입니다.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곳에 대한 그리움을 뜻하는 영어 ‘히라이스’, 잃어버린 기회와 흘러가는 시간에 대한 두려움을 뜻하는 독일어 ‘토아슈르스파니크’,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주는 고양감을 뜻하는 네덜란드어 ‘헤젤리흐’, 좋은 음악을 들을 때 느끼는 황홀감을 뜻하는 이집트어 ‘타라브’, 다른 사람의 우스꽝스럽고 어리석은 행동 때문에 내가 느끼는 수치심을 나타내는 핀란드어 ‘뮈오타하페아’……. 마리야 이바시키나가 모아 놓은 이 단어들은 좀처럼 이름 붙일 수 없었던 당신의 감정에 이름을 붙여 줍니다.
모국어로도 좀처럼 설명하기 힘든 내 감정을 정확히 나타내는 외국어를 만난다는 것은 몹시도 경이로운 경험입니다. 가장 가까운 이들조차 몰라주는 내 마음을 알아주는 누군가를 만난 듯 기쁘고 설레는 일인가 하면, 서로 다른 언어를 쓰고 서로 다른 문화 속에서 살아가는 그들과 우리가 삶이라는 큰 테두리 안에서 서로 이어져 있음을 확인하는 가슴 벅찬 경험이기도 하지요.
우리말로는 한 구절 또는 한 문장으로 설명해도 모자랄 감정이나 상황을 한 단어로 만들어 일상적으로 써 온 그들의 정서나 문화를 짐작해 보는 것 또한 이 책을 보는 즐거움 중 하나입니다. 이웃 나라 일본에는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햇살을 뜻하는 ‘고모레비’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그리스에는 발길 닿는 대로 걸으면서 들려오는 소리와 풍경을 즐기는 일을 뜻하는 ‘볼타’라는 단어가 있지요. 스페인에는 함께 식사를 마친 뒤에 아무도 자리를 뜨지 않고 빈 접시를 앞에 둔 채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리키는 ‘소브레메사’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스웨덴에는 세상으로부터 숨고 싶거나 혼자 있고 싶을 때 찾는 곳을 가리키는 ‘스물트론스텔레(딸기밭)’이라는 단어가 있지요. 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을 가리키는 우리말 ‘윤슬(물비늘)’도 그런 단어 가운데 하나일 것입니다. 이 책을 펼쳐 읽는 일은 이 어여쁜 단어들을 빚어낸 사람들의 마음을 만나는 일이기도 합니다.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햇살’에, ‘햇살에 반짝이는 잔물결’에 이름을 붙인 어여쁜 마음을 말이지요.

고립과 단절에 지친 이들에게 그림책으로 건네는 위로

오랜 기간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해 온 마리야 이바시키나가 첫 그림책 《당신의 마음에 이름을 붙인다면》을 펴낸 것은 코로나가 한창이던 2021년의 일입니다. 전 세계 어디든 자유롭게 오갈 수 있던 시절이 거짓말처럼 느껴지던 때였지요.
작가는 팬데믹 이후 거의 유일하게 이전과 다름없이 세계를 이어 주던 온라인망을 이용해 자신과 세계를, 나아가 다른 이들과 세계를 잇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온라인으로 세계 각국의 사람들을 만나 외국어로 대체 불가능한 그들의 모국어를 수집한 것이지요. 그렇게 모은 수많은 단어 가운데서 각 나라의 정서와 문화를 가장 잘 드러내는 단어를 추리고, 다시 수많은 사진 자료를 참고해 그 정서와 문화를 누구라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장면으로 연출해 낸 결과물이 바로 이 그림책입니다.
작가는 이 그림책에서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단 한마디 언급도 없이, 오랜 고립과 단절에 지친 독자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건넵니다. 나와 비슷한 감정을 느끼는 이들이, 심지어 그 감정을 이르는 단어를 일상적으로 쓰는 이들이 세상 어딘가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만으로도 나와 세상이 다시 이어지는 기분이 듭니다. 또한 몇몇 이질적인 단어들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자아내는 각 나라의 고유한 정서, 그 정서를 고스란히 담은 장면들은 낯설고도 매혹적인 공간 속으로 우리를 데려다 놓습니다. 지금껏 한 번도 가 보지 못했거나 지금 당장은 갈 엄두를 내지 못하는 그곳으로 말이지요.
이 아름다운 그림책이 누군가에게는 ‘콤무오베레(누군가의 이야기가 내 마음 깊은 곳을 건드리는 것을 이르는 이탈리아어)’로, 누군가에게는 ‘페른베(아득히 먼 곳에 이끌리는 마음을 이르는 독일어)’로, 누군가에게는 ‘보르프럿(아직 일어나지 않는 기쁜 일을 미리 짐작하고 즐거워하는 것을 이르는 네덜란드어)’로 다가가기를 기대해 봅니다.




cafune
사랑하는 사람의 머리카락을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빗어내리는 일

  작가 소개

지은이 : 마리야 이바시키나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의 작가입니다.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다 2020년에 독립 출판사를 열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 이름을 붙인다면》을 시작으로 그림책 작품 활동을 이어 가고 있으며, 상하이 국제아동도서전에서 황금바람개비상 최종 후보에 선정되었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