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털실 한 뭉치 이미지

털실 한 뭉치
국민서관 | 4-7세 | 2012.09.28
  • 정가
  • 14,000원
  • 판매가
  • 12,6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00P (5% 적립)
  • 상세정보
  • 21.7x26.5 | 0.395Kg | 42p
  • ISBN
  • 9788911030187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국민서관 우리 그림책 시리즈 11권.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마음이 담긴 그림책이다. 새터민 아이들, 북한으로 보내진 1,001마리 소떼, 실향민 할아버지, 비무장지대를 지키고 있는 남북한 군인들을 통해 남북 분단 현실을 다룬 최초의 그림책이자 그리움을 안고 사는 이들의 슬픔을 위로하는 책이다.

털실 뭉치가 멀리멀리 날아간다. 혼자 놀던 아이가 뻥 찬 털실 뭉치가 어느 시골 목장의 암소 앞에 떨어진다. 암소가 뒷발로 찬 털실 뭉치는 할아버지 앞에 떨어진다. 할아버지가 지팡이로 때린 털실 뭉치는 산을 넘고 강을 건너 한 아이 앞에 떨어진다. 털실 한 뭉치는 무엇을 싣고 왔을까?

  출판사 리뷰

한반도 평화 통일을 기원하는 그림책

우리는 자주 잊고 삽니다.
2012년 현재 세계 유일 분단국인 한반도를 말이죠.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 사건 같은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꿈꿔 봅니다.
<털실 한 뭉치>는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마음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남북 분단 현실을 다룬 최초의 그림책이자
그리움을 안고 사는 이들의 슬픔을 위로하는 책입니다.

마음을 전하는 털실 한 뭉치

돌이는 멀리 이사 가는 친구 석이가 미워요.
이제는 석이를 자주 볼 수 없으니까요.
석이네 이삿짐 차에서 툭! 떨어진 석이의 스웨터를 돌이가 주웠어요.
석이가 보고 싶어서 심통이 난 돌이는 스웨터의 털실을 마구 풀었어요.
점점 커진 털실 뭉치를 발로 툭 차 버린 돌이.
털실은 풍선처럼 떠올라 날아가고 마는데.
털실 뭉치는 어디로 가게 될까요?

희망의 끈으로 잇는 남과 북
털실 뭉치가 멀리멀리 날아갑니다.
혼자 놀던 아이가 뻥 찬 털실 뭉치가 어느 시골 목장의 암소 앞에 떨어집니다.
암소가 뒷발로 찬 털실 뭉치는 할아버지 앞에 떨어집니다.
할아버지가 지팡이로 때린 털실 뭉치는 산을 넘고 강을 건너 한 아이 앞에 떨어집니다.
털실 한 뭉치는 무엇을 싣고 왔을까요?

목숨을 걸고 우리 땅을 찾은 어린아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새터민 아이들이지요.
고통스러운 굶주림과 감시에서 벗어나려고 몇 개국을 거쳐 도착한 남한.
새터민 아이들은 남한 사람들의 따뜻한 눈빛과 살가운 손길을 기대하지만,
남한의 생활은 그리 쉽지 않습니다. 북한에서 함께 놀던 동무가 그리운 아이들.
그 아이들의 마음을 담아 털실 뭉치가 멀리멀리 날아갑니다.

1998년 6월 16일과 10월 27일에 남북 평화의 기원이 담긴 소 1,001마리가
판문점을 거쳐 북한으로 보내졌습니다. 북한에 보내진 엄마 소를 그리워하는
암소의 마음이 담긴 털실 뭉치가 멀리멀리 날아갑니다.

임진각 망배단에서는 북한 고향을 조금이라도 가까이에서 보고 싶은 실향민들이
명절에 모여 조상과 가족들에게 배례를 합니다. 갈 수 없는 고향이라 더 그립고
그립습니다. 실향민 할아버지를 통해 작가가 말합니다.
“나 대신 너라도 가 보려무나.”
늘 고향이 그리운 실향민의 마음을 실고 털실 뭉치가 멀리멀리 날아갑니다.

1953년 7월 27일 이후 지금까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 비무장지대.
그곳을 밤낮으로 지키는 남과 북의 군인들. 아무도 지키지 않아도 되는 곳,
휴전선도 철책선도 없는 평화로운 곳을 희망하는 털실 뭉치가 멀리멀리 날아갑니다.

멀리멀리 날아간 털실 뭉치가 한 아이 앞에 떨어집니다.
“와! 요래 포근포근한 것이 뭐이야?”
아이가 털실 뭉치를 주워 가슴에 꼭 품은 채 말합니다.
“아- 따뜻해!”

《털실 한 뭉치》에 새겨진 새터민 아이들, 북한으로 보내진 1,001마리 소떼,
실향민 할아버지, 비무장지대를 지키고 있는 남북한 군인들을 통해
남북 분단의 현실을 잊지 않기를
한반도의 평화와 희망이 이루어지는 날이 오기를 기원합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