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네 기분은 어떤 색깔이니? 이미지

네 기분은 어떤 색깔이니?
책읽는곰 | 4-7세 | 2023.01.09
  • 정가
  • 14,000원
  • 판매가
  • 12,6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00P (5% 적립)
  • 상세정보
  • 21.5x27 | 0.436Kg | 40p
  • ISBN
  • 9791158363925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3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우리는 하루에도 수없이 밀려왔다 밀려가는 감정의 파도에 흔들리며 살아간다. 그 감정들을 알아차리고 표현하기란 어른에게도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경험치도, 어휘력도 부족한 어린이들에게는 더더욱 그럴 것이다. 최숙희 작가의 <네 기분은 어떤 색깔이니?>는 자기표현에 서툰 아이들에게 다정하게 말을 건넨다.

“지금 네 기분은 어떤 색깔이니?” 좀처럼 설명하기 힘든 감정을 색깔로 표현해 보라고 제안하는 것이다. 나아가 긍정적인 것이든 부정적인 것이든 너를 스쳐 가는 모든 감정이 네 내면을 채우는 소중한 색깔이라고 말해준다. 내면을 채우는 색이 다양하고 풍부할수록 더 눈부신 내일을 꽃피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이다.

  출판사 리뷰

엄마와 아이의 마음을 가장 잘 아는 작가 최숙희 신작!

내 기분은 무지개색. 자꾸자꾸 달라져.
설레는 노랑, 수줍은 연두,
신나는 주황, 일렁이는 빨강……
내일은 또 어떤 기분이 꽃처럼 피어날까?

지금 내 기분은 어떤 색깔일까?

우리는 하루에도 수없이 밀려왔다 밀려가는 감정의 파도에 흔들리며 살아갑니다. 그 감정들을 알아차리고 표현하기란 어른에게도 결코 쉽지 않은 일입니다. 경험치도, 어휘력도 부족한 어린이들에게는 더더욱 그럴 테지요. 아이들이 “너 왜 그래?”라는 질문에 눈물부터 왈칵 쏟거나 “몰라!”로 일관하거나 거친 행동을 보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최숙희 작가의 신작은 그런 어린이들에게 다정하게 말을 건넵니다. “지금 네 기분은 어떤 색깔이니?” 하고 말이지요. 그리고 아이들에게 익숙한 일상의 순간들과 그 순간에 일렁이는 감정들을 갖가지 색깔에 담아 보여 줍니다. 아침에 막 눈을 떴을 때는 눈부신 하양, 집을 나설 때는 설레는 노랑, 친구들 앞에서 발표를 해야 할 때는 수줍은 연두, 칭찬을 받았을 때는 신나는 주황, 친구와 싸웠을 때는 일렁이는 빨강……. 그 모든 감정은 다시 온갖 색을 품은 검정, 하루를 마감하는 밤의 색깔로 수렴됩니다. 이 검정은 아이의 마음에서 일렁이는 수많은 감정을 거름 삼아 더 깊어지고 더 넓어질 내면의 우주, 그 무한한 가능성의 색깔이기도 합니다.

내일은 또 어떤 기분이 꽃처럼 피어날까?
감정을 표현하는 한국어 단어는 자그마치 430여 개에 이른다고 합니다. 우리가 느끼는 감정의 종류도 그만큼 많다는 소리겠지요. 그런데 그중 일상적으로 쓰이는 단어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기쁘다’, ‘슬프다’, ‘화난다’, ‘신난다’, ‘재미있다’, ‘놀라다’, ‘우울하다’, ‘행복하다’, ‘고맙다’, ‘억울하다’, ‘뿌듯하다’……. 누구라도 2?30개 이상을 곧바로 떠올리기는 쉽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감정은 무척 다양한 데다 몹시 추상적이기까지 한 터라 이름을 붙여 부르기 전까지는 제대로 알아차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아이뿐 아니라 어른도 자기 마음속에서 일렁이는 감정을 제대로 알아차리지 못하고 애써 외면하려 들거나, 감정에 사로잡혀 이리저리 휘둘리기 일쑤지요. 이런 감정으로부터 놓여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제대로 알아차리고 표현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자신의 감정을 알아차리고 표현하는 데도 연습이 필요합니다. 자기표현에 서툰 어린이들은 더더욱 그렇지요. 자기표현에 서툰 어른이기도 한 최숙희 작가는 그런 어린이들에게 색깔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해 보라고 제안합니다. 색깔은 감정을 직관적으로 표현하기에 더없이 좋은 소재인 데다 어린이에게 친숙한 것이기도 하니까요. 나아가 긍정적인 것이든 부정적인 것이든 나를 스쳐 가는 모든 감정이 내 내면을 채우는 소중한 색깔이라고 말해줍니다. 내면을 채우는 색이 다양하고 풍부할수록 더 눈부신 내일을 꽃피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이지요.




  작가 소개

지은이 : 최숙희
서울대학교에서 산업 디자인을 공부한 뒤, 오랫동안 그림책을 만들어 왔습니다. 어린 시절 자신의 모습처럼 수줍고 소심한 아이들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그림책,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엄마들 마음에 공감하는 그림책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동안 쓰고 그린 그림책으로 《길 떠나는 너에게》,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는 죽》, 《마음아 안녕》, 《열두 달 나무 아이》, 《엄마의 말》, 《너는 어떤 씨앗이니?》, 《모르는 척 공주》, 《엄마가 화났다》, 《너는 기적이야》, 《괜찮아》, 《누구 그림자일까?》 들이 있습니다. 여러 그림책이 해외에서 출간되었으며, 볼로냐 아동 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스웨덴 국제 도서관 올해의 작가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