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부모님 > 부모님 > 소설,일반 > 여행
나의 캠핑 물건  이미지

나의 캠핑 물건
야외 생활이 충만해지는 30가지 캠핑 물건 이야기
중앙books(중앙북스) | 부모님 | 2020.12.07
  • 정가
  • 12,000원
  • 판매가
  • 10,800원 (10% 할인)
  • S포인트
  • 600P (5% 적립)
  • 상세정보
  • 18x11.6 | 0.155Kg | 128p
  • ISBN
  • 9788927811824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캠핑이란 무엇일까? 《나의 캠핑 물건》은 ‘일상의 의식주를 그대로 바깥에 옮겨 놓는 행위’가 곧 캠핑이라 말한다. 이 책에서는 캠핑에 동원되는 모든 물건을 막영구幕營具, 취사구炊事具, 운행구運行具의 3가지로 나누어 소개한다.

제1장인 막영구는 텐트(천막)를 치고 밖에서 생활할 때 필요한 장비를 일컫는 말로, 캠핑에서의 ‘주’에 해당되는 개념이다. 제2장 취사구는 끼니를 때우기 위한 음식을 만드는 데 쓰이는 장비를 뜻하고, 캠핑에서의 ‘식’을 도맡는다. 제3장에서 다루는 운행구는 캠퍼가 보행 중 반드시 착용하거나 휴대해야 하는 물건으로 캠핑에서의 ‘의’와 상통하는 표현이다. 이러한 구분법은 아주 오래 전부터 산꾼들이 입에서 입으로, 기록에서 기록으로 전해 온 것이다.

《나의 캠핑 물건》이 소개하는 캠핑 장비는 총 30여 종에 가깝지만, 실질적인 구매와 용법의 지침보다는 지금껏 저자가 소장했던 캠핑 도구에 깃든 에피소드와 역사를 조금 더 힘주어 이야기한다. 설악산 자락에 살고 있는 강성구 작가는 현재 국립등산학교에서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산꾼이며, 자연과 교감하는 삶을 꿈꾸는 사내다.

그는 언제나 자신의 캠핑 물건을 공유할 캠퍼 친구를 기다린다. 땀 흘리며 텐트를 치고, 밥을 지어 먹고, 술잔을 부딪고, 그러다 잔뜩 취해 셸터에 뒤엉켜 잠들었던 날들을 그리워한다. 그의 다정하고 투박한 캠핑 물건 이야기는 자연과 사람과 삶이 왜 그리도 소중한 것인지 새록새록 일깨운다.

  출판사 리뷰

“당신의 캠핑 물건엔 어떤 이야기가 깃들어 있나요?”
자연, 사람, 그리고 삶의 고귀함이 깃든 캠핑 물건 이야기

우리가 캠핑에 대해 말하고 싶은 모든 것-
당신과, [나의 캠핑 생활]

당신의 일상이 궁금합니다. 즐거움은 어디서 찾는지, 스트레스는 어떻게 해소하는지, 주말은 무얼 하고 보내는지요. 생활의 무게가 당신을 짓누르는 날엔 잠시 모든 걸 내려놓고 밖으로 나가 보세요. 배낭에 먹을 것과 입을 것을 짊어지고서요. 두 발로 흙을 밟고, 바람 부는 소리에 귀 기울이고, 고개를 들어 별을 헤아리다보면 어느새 마음의 묵은 때가 깨끗이 씻길 테니까요. 야외 생활 에세이 시리즈 [나의 캠핑 생활]은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 ‘일단 떠나기’를 다정하게 독려하고, 우리만의 캠핑을 설계할 수 있도록 차근차근 안내합니다. 시리즈는 총 4권으로 이뤄집니다. 여장 꾸리기를 귀띔하는 제1권 《나의 캠핑 물건》(강성구), 캠프를 기반으로 즐기는 액티비티와 놀이법을 소개하는 제2권 《나의 캠핑 놀이》(문나래), 쉽고 맛있는 캠핑 메뉴 레시피를 소개하는 제3권 《나의 캠핑 요리》(장진영), 모험심을 자극하는 행선지와 여행법을 제안하는 제4권 《나의 캠핑 아지트》(서승범)까지. 자유분방하고 싱그러운 그림체로 널리 사랑 받아온 일러스트레이터 렐리시의 삽화가 더해져 텍스트의 상상력을 증폭시킵니다. 당신과 캠핑을 연결해 줄 사려 깊은 안내서, 지금 여기 와 있습니다.

나의 캠핑 생활 - 첫 번째 이야기, 물건
“석유 랜턴과 가스 랜턴이 여전히 아름다운 건 오렌지색으로 물드는 노을의 빛을 닮아서다.“
캠핑이란 무엇일까요? 《나의 캠핑 물건》은 ‘일상의 의식주를 그대로 바깥에 옮겨 놓는 행위’가 곧 캠핑이라 말합니다. 이 책에서는 캠핑에 동원되는 모든 물건을 막영구幕營具, 취사구炊事具, 운행구運行具의 3가지로 나누어 소개합니다. 제1장인 막영구는 텐트(천막)를 치고 밖에서 생활할 때 필요한 장비를 일컫는 말로, 캠핑에서의 ‘주’에 해당되는 개념입니다. 짐작하겠지만 제2장 취사구는 끼니를 때우기 위한 음식을 만드는 데 쓰이는 장비를 뜻하고, 캠핑에서의 ‘식’을 도맡습니다. 제3장에서 다루는 운행구는 캠퍼가 보행 중 반드시 착용하거나 휴대해야 하는 물건으로 캠핑에서의 ‘의’와 상통하는 표현입니다. 이러한 구분법은 아주 오래 전부터 산꾼들이 입에서 입으로, 기록에서 기록으로 전해 온 것입니다.
《나의 캠핑 물건》이 소개하는 캠핑 장비는 총 30여 종에 가깝습니다만, 실질적인 구매와 용법의 지침보다는 지금껏 저자가 소장했던 캠핑 도구에 깃든 에피소드와 역사를 조금 더 힘주어 이야기합니다. 설악산 자락에 살고 있는 강성구 작가는 현재 국립등산학교에서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산꾼이며, 자연과 교감하는 삶을 꿈꾸는 사내입니다. 그는 언제나 자신의 캠핑 물건을 공유할 캠퍼 친구를 기다립니다. 땀 흘리며 텐트를 치고, 밥을 지어 먹고, 술잔을 부딪고, 그러다 잔뜩 취해 셸터에 뒤엉켜 잠들었던 날들을 그리워합니다. 그의 다정하고 투박한 캠핑 물건 이야기는 자연과 사람과 삶이 왜 그리도 소중한 것인지 새록새록 일깨웁니다.

텐트는, 처음으로 마음의 소리를 채집하게 해준 공간이다. 숲속에서 몸과 마음을 온전히 내려놓고 쉴 수 있는 장소는 오직 텐트뿐이다. 내가 가진 2인용 작은 텐트는 따뜻한 잠자리는 물론이고, 도시에서 다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병실의 역할도 했다. 때로는 허기를 달래는 식당, 술을 마시는 바로 변모했으며, 누군가와 함께할 때는 전망 좋은(!) 카페가 되기도 했다. - <내집 마련의 꿈-텐트>

비닐 타프 위로 ‘타닥타닥’ 소리 내며 떨어진 빗방울은 금세 합쳐져 물줄기가 되고 고인 빗물은 ‘스르륵’ 처마 끝에 모여 쏟아진다. 가끔 비가 그치면 투명한 창 위로 별들이 쏟아질 듯 보였다. 비가 내린 아침이면 봉우리나 계곡 사이로 생긴 운해를 보곤 했다. 그것은 언제나 상상보다 더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 <빗방울에 취하던 밤-타프>

여러 차례의 추위를 경험하면서 깨달은 사실이 하나 있다. 2만 원짜리 발포 매트리스가 100만 원에 달하는 따뜻한 침낭보다 훨씬 요긴하다는 것. 그만큼 한기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는 얘기다. 캠핑의 매력이란, 이토록 다양한 방해 요인을 헤치고 끝내 극복하는 과정에 있다.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가장 안전하고 인위적인 모험, 그게 캠핑이다. - <침낭보다 중요해-매트리스>

  작가 소개

지은이 : 강성구
물건과 추억을 짊어지고 사는 사람. 대학 산악부에서 산을 만났고, 산악 잡지 기자로 3년을 일했다.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 소속의 국립산악박물관을 거쳐 현재는 국립등산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 설악산을 마주하며 산다.

  목차

들어가며_의식주의 이동

제1장 주(住) : 막영구
1 텐트Tent _내 집 마련의 꿈
2 타프Tarp _빗소리에 취하던 밤
3 침낭Sleep bag _아픈 손가락
4 침낭 커버Bivy sack _선택은 빠를수록 좋다
5 매트리스Sleeping pad _침낭보다 중요해
6 랜턴Lantern _등불 앞에 서면 누구나 솔직해진다
7 의자Chair _대지의 온도
8 탁자Table _평균은 없다
9 페그와 스테이크Pegs & Stake _온몸으로 버티는 자
10 망치Hammer _망치질의 기쁨

제2장 식(食) : 취사구
1 코펠Cookset _작은 코펠, 큰 기쁨
2 시에라컵Sierra Club Camping Cup _너의 용도는
3 수저Spoon & Chopsticks _은수저보다 나무 수저
4 칼과 가위Knife & Scissors _멀티플레이어의 맹점
5 스토브Stove _마성의 불꽃
6 화로대Fire Pit _불멍은 좋지만 뒤처리는 귀찮아
7 난로Heater _고달프지만 아름다운 겨울나기

제3장 의(依) : 운행구
보온재킷Insulation Layer _야외 생활의 버팀목
2 방수 재킷Protection Layer _고독의 힘
3 신발과 양말Hiking Footwear & Socks _상승효과
4 모자Hat & Cap _보호와 보온
5 배낭Backpacking Pack _배낭은 방랑이다
6 트레킹폴Trekking Poles _내 다리의 제트엔진
7 구급약품First Aid Kit _언제 누가 아플지 몰라
8 기록도구Writing instruments _조선의 캠핑 기록, 산수화
9 캠핑계획서Camp Plan _캠핑의 시작

+캠핑 수첩
-텐트의 모든 것
-다운 제품 세탁법

나가며_슬기로운 캠핑장 이용 수칙

  회원리뷰

리뷰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