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농부 달력 이미지

농부 달력
웅진주니어 | 4-7세 | 2022.03.22
  • 정가
  • 14,000원
  • 판매가
  • 12,6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00P (5% 적립)
  • 상세정보
  • 22.5x29 | 0.485Kg | 56p
  • ISBN
  • 9788901258577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4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어느 평범한 농부 부부의 1년을 관찰하고 추억하며 쓰고 그린 기록이다. 일이란 일은 뭐든 손에 닿으면 척척 해내는 옥희 할머니는 농사일은 물론이고 음식 솜씨 또한 예술이다. 어린 쑥은 쑥버무리, 봄동은 겉절이, 상추가 훌쩍 자라면 상추 겉절이에 돼지 상추쌈, 부추는 무쳐 먹고 부쳐 먹고, 아삭아삭 오이로는 오이 냉국, 오이 무침…. 레시피라고 할 것도 없이, 그날그날 밭에서 거두는 작물로 시나브로 군침 도는 한 상을 뚝딱 만들어 낸다. 옥희 할머니의 최애 의상은 계절마다 바뀌는 색색 가지 꽃무늬 몸뻬 바지인데, 이 의상 컬렉션이 또 볼 만하다.

  출판사 리뷰

☞ 책놀이 활동지 다운로드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깃드시길 기원합니다.”
농부 부부의 꽉 찬 1년을 담아 낸 농부 달력

『농부 달력』은 어느 평범한 농부 부부의 1년을 관찰하고 추억하며 쓰고 그린 기록입니다.
일이란 일은 뭐든 손에 닿으면 척척 해내는 옥희 할머니는 농사일은 물론이고 음식 솜씨 또한 예술입니다. 어린 쑥은 쑥버무리, 봄동은 겉절이, 상추가 훌쩍 자라면 상추 겉절이에 돼지 상추쌈, 부추는 무쳐 먹고 부쳐 먹고, 아삭아삭 오이로는 오이 냉국, 오이 무침……. 레시피라고 할 것도 없이, 그날그날 밭에서 거두는 작물로 시나브로 군침 도는 한 상을 뚝딱 만들어 내지요. 옥희 할머니의 최애 의상은 계절마다 바뀌는 색색 가지 꽃무늬 몸뻬 바지인데, 이 의상 컬렉션이 또 볼 만합니다.
할머니 말이라면 묵묵히 들어주는 영배 할아버지는 읍내 멋쟁이예요. 항상 허리춤에 라디오를 차고 노래를 흥얼거리며 일해서, 사람들은 할아버지네 농사일이 그냥저냥 할 만한가 보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농사일이란 게 어디 그런가요?
이 노부부가 사는 낙 중 하나는 얼마 전에 데려온 강아지 동구를 때마다 거둬 먹이고 재롱 보는 것이었어요. 눈도 못 뜬 새끼를 데려왔는데, 어느새 연애에 성공해 자식도 여럿 낳고 아빠 노릇도 하며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식구 느는 재미를 톡톡히 알게 해 주는 귀한 가족이 되었습니다.
『농부 달력』은 글과 그림으로 이야기를 전하는 그림책 다큐멘터리입니다. 씨앗의 성장과 절기별 날씨 변화를 넘어선 므흣한 사람살이가 빼곡히 들어 있어, 영상이 전달할 수 없는 행간의 미학을 감동적으로 담아냅니다.

1년, 어떻게 보내시나요?
후루룩 스치는 ‘1년’을 곱씹게 하는 그림책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에서 살아 갑니다.
씨앗을 뿌리내리게 하고 곡식을 키우는 것은 적당한 비와 추위입니다.
수많은 농사의 시간 속에서
그저 기다려 주고 맡기는 마음을,
자연과 이야기하고 자연으로 돌려 주는 방법을,
균형 잡힌 삶을 배웁니다.”
__ 『농부 달력』 기획 회의 중 작가의 말 인용

1년 농사일이란 게, 씨 뿌리고 모내기 하고 잡초 뽑고 추수하는 일뿐일까요.
윙윙 기름 보일러 소리, 시골개 몸 터는 소리가 유난히 크게 들리던 겨울 어느 날, 옥희 할머니는 짚 앞 논에 나가 버석버석한 흙을 매만져 봅니다. 한참 바빠지기 전에 겨우내 자란 머리를 볶으러 미용실에 들리면, 이미 파마약 대기 중인 할머니들이 헝겊 한 장 머리에 쓰고 죽 앉아 이야기꽃을 피웁니다. 미용실뿐 아니라 관절 병원 가는 버스는 덜커덩덜커덩 겨우내 만원이에요.
경칩에 개구리가 슬슬 기어 나오면 농부의 씨앗 창고도 활짝 열립니다. 진달래 꽃봉이 많이 달렸으니 올해도 풍년이라고, 노부부는 괜히 ‘잘 자라라, 내 새끼들.’ 노래를 불러요.
『농부 달력』에는 겨울을 겨울답게, 여름을 여름답게 보내는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자연이 허락한 행복을 하루하루 누리며 때로는 기다릴 줄도 아는 이 농부 부부의 일상은 겨울엔 히터, 여름엔 에어컨에 찌든 현대인에게 사는 재미, 행복의 가치를 조용히 돌아보게 합니다.

“올해도 수고했네.”
김선진 작가의 관찰력은 참 노련하고 세심합니다. 『나의 작은 집』에서 작가는 자신의 작업실이 된 홍대 입구의 작은 건물 2층, 이 공간에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지었습니다. 작은 공간에 머물던 사람들의 애환, 흐르고 쌓인 시간의 행복감들을 아기자기한 소품과 인물의 표정에 표현하면서 낡고 오래된 공간 속에 스며 있는 이야기들을 펼쳐냈지요.
『농부 달력』은 자연의 온도와 습도, 그 기운을 벗삼아 사는 농부 부부의 힘찬 호흡에, 계절의 변화, 먹거리, 입을 거리, 노동의 아름다움을 한데 버무려, 건강하고 맛 좋은 밥 한 그릇을 내어 놓듯 정성스럽게 지은 그림책입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김선진
비 온 후 짙은 풀 냄새와 햇볕에 빳빳하게 마른 빨래 냄새를 좋아하고, 강아지 정수리 냄새와 작은 발 냄새를 맡으며 마음의 평온을 얻습니다. 그림책 《나의 작은 집》 《농부 달력》을 쓰고 그렸으며, 《루루야 내 동생이 되어 줄래?》 《엄마는 좋다》 《우리 용호동에서 만나》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