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부모님 > 부모님 > 소설,일반 > 소설
은하수의 저주 이미지

은하수의 저주
델피노 | 부모님 | 2022.07.07
  • 정가
  • 15,000원
  • 판매가
  • 13,5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50P (5% 적립)
  • 상세정보
  • 14.8x21 | 0.456Kg | 351p
  • ISBN
  • 9791191459296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천명 대학교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의사 강해수는 CPR 도중 우연히 환자의 과거가 보이는 이상한 경험을 한다. 이후에도 환자에게 CPR을 하는 도중에 환자의 과거가 보이는 일이 잦아지자 응급처치에 어려움이 생기고, 결국 그는 병원을 사직하기에 이른다. 마지막 근무를 하던 날, 한 스님이 그를 찾아와 신의 물건에 대해 말해준다.

하지만 해수는 스님이 말한 신의 물건이 무엇인지 전혀 알 수 없다. 인간은 신을 마주한 순간을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 그날부터 해수는 자신의 저주를 풀기 위해 ‘물건을 찾으러 온 아이’와 ‘신의 물건’을 찾아다니지만 뜻대로 되지 않고, 계속 떠오르는 환자의 과거는 끊임없이 해수를 괴롭힌다.

연화와의 사랑의 감정이 조심스레 피어나던 찰나 예상치 못한 아버지의 죽음을 맞이하고, 상황은 점점 혼란스럽게만 흘러간다. 그에게 보이는 여러 환자들의 과거가 모두 19년 전의 어떤 사고와 관련이 있음을 깨닫는데...

  출판사 리뷰

천명 대학교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의사 강해수는 CPR 도중 우연히 환자의 과거가 보이는 이상한 경험을 한다. 이후에도 환자에게 CPR을 하는 도중에 환자의 과거가 보이는 일이 잦아지자 응급처치에 어려움이 생기고, 결국 그는 병원을 사직하기에 이른다.

마지막 근무를 하던 날, 한 스님이 그를 찾아온다.

환자의 과거를 보는 것은 저주다. 인간이 신의 물건을 가지면, 저주가 깃드는 법이다.
저주를 풀기 위해서는 신의 물건을 찾으러 온 아이에게 신의 물건을 돌려줘라.
그렇지 않으면 그 아이는 죽을 것이다.

하지만 해수는 스님이 말한 신의 물건이 무엇인지 전혀 알 수 없다. 인간은 신을 마주한 순간을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 그날부터 해수는 자신의 저주를 풀기 위해 ‘물건을 찾으러 온 아이’와 ‘신의 물건’을 찾아다니지만 뜻대로 되지 않고, 계속 떠오르는 환자의 과거는 끊임없이 해수를 괴롭힌다. 연화와의 사랑의 감정이 조심스레 피어나던 찰나 예상치 못한 아버지의 죽음을 맞이하고, 상황은 점점 혼란스럽게만 흘러간다.

그에게 보이는 여러 환자들의 과거가 모두 19년 전의 어떤 사고와 관련이 있음을 깨닫는데…….

「20xx년 8월 4일 남하도 앞바다 크루즈 인생호 화재로 304명 사망」

그날 그곳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전래동화에서 착안한 기발한 발상,
치밀하고 탄탄한 스토리텔링!
최고의 몰입을 선사한다.

소설 『고잉홈』의 작가 김정금의 신작, 『은하수의 저주』.

2021년의 20대 남녀 주인공이 1930년대로 돌아가 독립운동을 펼치는 이야기, 『고잉홈』을 통해 이미 시간여행이라는 판타지 소설을 선보인 바 있는 김정금 작가는 이번 작품에서는 전래동화를 이용하여 더욱더 강력해진 판타지 요소로 무장한 채 돌아왔다.

환자의 과거를 볼 수 있는 기이한 능력을 가진 주인공 강해수의 사연에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견우와 직녀』, 『선녀와 나무꾼』 모티프를 결합하고, ‘이무기’, ‘저승’과 같은 판타지적 요소까지 보태어 한층 흥미진진한 재미를 더했다. 모두가 어릴 적부터 익숙하게 들어온 옛날이야기에서 작가가 끌어내는 반전과 예상치 못한 결말이 잠시도 독자가 『은하수의 저주』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강력한 판타지 요소와 우리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의 결합

소설 『은하수의 저주』에는 아름다운 제목에서 환기되는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이야기가 펼쳐진다. 단순히 전래동화의 해피엔딩이나 판타지를 차용한 것에 그치지 않고, 우리 사회의 어두운 면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독자들이 주인공 ‘해수’와 ‘연화’의 달콤한 사랑에 정신없이 빠져들 즈음 난데없이 19년 전 ‘인생호 화재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난다. 이 사건은 독자들에게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로 남아있는 우리 사회의 어떤 사건을 떠올리게 하며, 두 사건은 데칼코마니처럼 교묘하고도 완벽하게 오버랩된다. 작가는 등장인물들 각각의 시선에서 그날의 트라우마를 낱낱이 꺼내 보여주며 사건의 비밀스러운 부분까지 깊숙이 독자를 데려간다. 독자의 마음이 심연에 닿아 먹먹해질 때까지.

운명을 대하는 인간의 마음과 의지

“그 아이의 운명은 바로 그 아이의 선택에 달린 거지요.”


어린 시절을 기억에서 덮은 채 ‘인간다움’을 포기하고 살아왔던 해수의 지난날들이야말로 그에게는 운명이자 온전히 저주였던 셈이다. ‘인간의 생사는 인간의 의지대로 결정할 수 없는 법. 반면에 사는 동안만큼은 인간의 의지대로 선택하고 결정할 수 있다.’고 말하는 소설의 마지막 장면처럼, 작가는 소설 『은하수의 저주』를 통해 독자에게 뻔하지만 심오한 메시지를 전한다. 가혹한 운명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삶을 바꾸고자 하는 의지를 갖고 치열하게 살아간다면, 모두 건널 수 없다고 믿었던 ‘은하수’가 ‘강’으로 변하는 기적을 당신도 맛보게 될 수 있음을 내비치고 있다.

“인간은 태어나는 순간 명(命)을 받아, 주어진 운(運)대로 살아가오.
하지만 똑같은 운명을 가진 사람일지라도 저마다 다른 삶을 살아가는 건,
자신의 운명을 대하는 인간의 마음과 의지가 다르기 때문이오.”

소설 『은하수의 저주』는 치밀한 구성과 속도감 있는 전개로 전래동화, 멜로 드라마와 추리물을 자유자재로 넘나든다. 작가의 엄청난 스토리텔링을 따라오던 독자들은 소설의 종착지에 다다를 즈음, 쉽게 잊히지 않을 묵직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물론 옥황상제와 선녀까지 등장하는 종횡무진 스펙타클 판타지로 얻어지는 재미는 덤!




그러다 의사가 된 후부터는 꿈으로 세뇌되어 의사가 된 건지, 아니면 그의 의지로 의사가 된 건지 혼란스러웠다.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을수록 자의식이 고개를 내밀었고, 이 지리멸렬한 삶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그녀를 채근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김정금
부산 영도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다. 꿈 많던 시절, 글을 잘 쓴다는 국어 선생님의 칭찬을 흘려들었는데 그로부터 몇 년 후, 작가가 되리란 걸 은연중에 깨달았다. 그 후로 평범한 이십 대를 지나며 언젠가는 작가가 될 거라고 다짐했고, 그 꿈을 소설<고잉홈> 출간으로 이뤘다. 이제는 다음 꿈으로 도약하기 위해 ‘쓰는 삶’을 이어나갈 것이다.

  목차

0. 프롤로그
1. 저주의 시작
2. 기억의 저편
3. 칠석의 밤
4. 은하수를 건너서
5. 에필로그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