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게임하고 싶어! 이미지

게임하고 싶어!
길벗어린이 | 4-7세 | 2022.08.25
  • 정가
  • 14,000원
  • 판매가
  • 12,6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00P (5% 적립)
  • 상세정보
  • 22.5x28 | 0.434Kg | 40p
  • ISBN
  • 9788955826432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3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김영진 그림책 16권. 대한민국 대표 아빠 작가 김영진이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이 한번쯤은 겪어봤을 ‘게임과의 전쟁’에 대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스마트폰과 컴퓨터로 시도 때도 없이 게임을 하고 싶은 아이들의 속마음과, 그런 아이들을 바라보는 엄마 아빠의 걱정스러운 마음을 담아 생동감 있는 그림과 재미있는 이야기로 풀어냈다.

게임에 빠진 우리 아이 지키기 대작전, <게임하고 싶어!>를 읽으며 가족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어 보자. 부모는 아이의 마음을, 아이는 부모의 마음을 이해하고 서로의 진심을 깨닫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

  출판사 리뷰

★ 김영진 그림책 열여섯 번째 이야기 ★

어르고, 달래고, 혼내도 통하지 않아!
게임에 푹 빠진 우리 아이 지키기 대작전!

숙제는 이따가, 책읽기도 나~중에!
하루 종일 게임만 하고 싶은 그린이의 속마음!


“그린이 너 또 게임하지?” 그린이네는 오늘도 그린이를 혼내는 엄마 아빠의 목소리로 시끄러웠어요. 숙제도 제쳐두고 게임에만 몰두하는 그린이가 걱정된 엄마와 아빠는 큰소리로 혼도 내 보고, 그린이가 좋아하는 젤리를 사주며 달래 보기도 했어요.
하지만 게임하는 재미에 푹 빠진 그린이에게는 아무 소용이 없었지요. 오히려 그린이의 게임 습관을 고쳐 주려던 아빠와 게임에 관심 없던 미르마저 게임에 빠지고 결국 화가 난 엄마는 온 가족 게임 금지령을 내리지요. 그린이는 왜 자꾸 게임만 하고 싶어 하는 걸까요? 엄마와 아빠는 게임을 왜 자꾸 못하게 할까요?
대한민국 대표 아빠 작가 김영진이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이 한번쯤은 겪어봤을 ‘게임과의 전쟁’에 대한 이야기를 선보입니다. 스마트폰과 컴퓨터로 시도 때도 없이 게임을 하고 싶은 아이들의 속마음과, 그런 아이들을 바라보는 엄마 아빠의 걱정스러운 마음을 담아 생동감 있는 그림과 재미있는 이야기로 풀어냈습니다.
게임에 빠진 우리 아이 지키기 대작전, 《게임하고 싶어!》를 읽으며 가족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어 보세요. 부모는 아이의 마음을, 아이는 부모의 마음을 이해하고 서로의 진심을 깨닫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

그린이도, 아빠도, 온 가족이 게임에 빠졌다고?
피할 수 없으면 건강하게 즐기자!


그린이는 엄마의 스마트폰과 컴퓨터로 하는 게임에 푹 빠졌어요. 숙제 먼저 하기로 한 엄마와의 약속을 어긴지 벌써 여러 번, 아무리 달래고 혼내도 소용이 없자 아빠는 그린이의 게임 습관을 잡겠다고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요. 엄마의 휴대폰으로 숨어서 몰래 게임을 하는 대신, 아빠와 형과 함께 텔레비전의 커다란 화면으로 할 수 있는 게임기를 가져온 거예요.
아빠는 “해야 할 일을 하고, 시간을 조절해서 하면, 게임도 괜찮은 취미야. 앞으로 시간 정해 놓고 하자.”라며 그린이를 달랬지요. 하지만 재미있는 게임을 다 같이 하다 보니, 이제는 그린이는 물론 아빠와 미르 형까지 시간가는 줄 모르고 게임을 하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결국 게임 금지라는 엄마의 불호령이 내려지지요.
방안에 누워 천장만 바라보던 그린이와 아빠, 미르 형은 지루함을 견디지 못하고 함께 축구를 하러 가요. 그리고 몸을 움직여 숨이 차게 달리고, 땀을 흘리며 공을 차는 과정 속에서 가만히 앉거나 누워서 손가락으로 하는 게임과는 완전히 다른 즐거움을 찾게 되어요.
우리 집, 우리 아이들의 이야기를 담아 온 김영진 작가가 오랜 시간 아빠로서 고민해 왔던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게임을 하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는 집, 아이를 혼내던 어른마저 게임에 같이 빠져 버리는 이야기는 생생함과 현실감을 더해 주는 동시에 아이들에게 따뜻한 공감과 진심어린 응원을 전해 주고 있습니다.

서로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고 함께 고민하며
오늘도 한 뼘 더 성장하는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 파이팅!


어른들은 아이가 게임에 빠졌을 때, 아이들의 마음을 헤아리기 전에 일단 게임을 멈추게 하려고 해요. 아이가 좋아했던 음식이나 물건으로 눈을 돌리게 하기도 하고, 그냥 혼내기도 하고, 게임기나 핸드폰을 뺏기도 하면서요. 하지만 책은 이야기하고 있어요.
아이들과 어른들이 서로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고 대화를 할 때 가족의 고민이 생각보다 쉽고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을요.
《게임하고 싶어!》는 아이들이 온라인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를 아이의 목소리로 아주 솔직하게 알려주고 있어요. 책은 읽기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야 재미있어지는데 게임은 시작하자마자 재미가 있었어요.
그 뿐인가요? 어른들은 가끔 칭찬을 해 주지만 게임 속에서는 계속 칭찬을 받고 선물도 받을 수 있었어요. 또 실수를 해도 시작하기 버튼만 누르면 아무 일도 없었던 듯 다시 시작할 수 있었지요.
이야기는 나아가 게임하는 그린이를 말리려다 같이 게임에 빠진 아빠, 그린이가 게임할 때마다 혼을 내지만 사실은 예전에 게임을 즐겨하고 잘 했던 엄마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게임만 하고 싶은 아이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지만 어르고 달랠 수밖에 없는 엄마와 아빠의 진심도 아이들에게 들려줍니다.
책을 읽으며 아이들과 게임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이야기해 보세요. 서로의 입장을 듣고,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을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어느새 훌쩍 더 자라있을 거예요.

진짜 우리 아이, 우리 가족의 이야기!
대한민국 대표 생활 판타지 그림책, ‘김영진 그림책’ 시리즈!


우리 아이들의 평범한 일상 속 특별한 순간들을 다룬 이야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빠 작가’ 김영진이 이번에는 오랜 시간 아빠로서 고민해 왔던 ‘게임’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방안 침대, 거실 소파 옆, 주방 식탁 아래, 화장실까지 집안에서 숨을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마다하지 않고 숨어 실컷 게임을 하고 있는 그린이의 모습, 좋아하는 과일 젤리를 한 스푼 크게 떠서 먹는 모습,
숙제를 하러 들어갔지만 금세 게임 생각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은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운 말썽꾸러기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그대로 담고 있습니다. 또 그린이가 게임 속 캐릭터가 되어 신나게 미션을 수행하며 뛰어다니는 모습, 마치 첩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엄마와 아빠가 앉아 있는 소파 뒤로 몰래 지나가는 모습에서는 아이들을 보는 작가의 기발한 상상력과 애정 어린 시선을 보여 주지요.
우리 아이, 우리 가족의 이야기를 ‘아빠’의 시선으로 담아 낸 김영진 그림책 시리즈 《게임하고 싶어!》는 게임을 좋아하는 아이들의 솔직한 속마음을 시원하게 들려주며, 독자들에게 큰 재미와 감동을 안겨 주고 함께 생각해 볼 시간을 선물해 줍니다.

“그린아, 엄마 휴대폰 가져와!”
그린이는 화장실에서 몰래 게임을 하고 있었어요.
텔레비전을 보고 있던 아빠가 그린이를 꾸짖었어요.
“그린이 너 정말 이럴 거야? 맨날 게임하느라 공부도 안 하고 책도 안 읽고!”
그린이도 게임을 하기 전에는 책 읽는 것을 좋아했어요.
그런데 책은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나야 재미있어지는데 게임은 처음부터 너무 재미있었어요.

그린이는 엄마와 아빠가 보고 있는 줄도 모르고 게임을 재미있게 하고 있었어요.
“너 정말 안 되겠다. 당장 키보드 가져와!”
엄마는 화를 벌컥 내며 키보드를 빼앗았어요.
못하게 할수록 그린이는 게임이 더 하고 싶어졌어요.
그린이는 스마트폰을 가진 친구들이 부러웠어요.
어디서나 마음껏 게임을 하고 싶었어요.




  작가 소개

지은이 : 김영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서울 잠실에서 자랐습니다. 올림픽 공원이 아직 산동네이던 시절, 잠실국민학교를 다녔지요. 그림으로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김영진 그림책’ 시리즈와 《이상한 분실물 보관소》, 《엄마를 구출하라!》, 《싸움을 멈춰라!》, 《꿈 공장을 지켜라!》 등을 쓰고 그렸으며, ‘지원이와 병관이’ 시리즈와 《마법에 빠진 말썽꾸러기》 등을 그렸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