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장미 저택 이미지

장미 저택
창비 | 4-7세 | 2024.04.30
  • 정가
  • 16,000원
  • 판매가
  • 14,400원 (10% 할인)
  • S포인트
  • 800P (5% 적립)
  • 상세정보
  • 22x26 | 0.465Kg | 64p
  • ISBN
  • 9788936429225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10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튤립 호텔』의 사랑스러운 멧밭쥐 다섯 마리가 새봄을 맞아 『장미 저택』으로 돌아왔다. 섬세하고도 따듯한 시선과 유머러스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김지안 작가의 그림책이다. 마음이 지친 장미 저택 주인을 대신해 멧밭쥐들이 황량해진 정원을 정성껏 돌보며 되살리는 과정이 그려진다.

따스한 관심 덕분에 다시 피어난 장미는 찾아온 모든 이에게 향긋한 시간을 선물한다. 좌절하고 움츠러들 때, 우리 곁에서 천천히 기다려 주는 소중한 사람을 떠올리게 하는 이야기이다. 작은 꽃들이 함께 필 때 더욱 풍성하고 아름다워지는 순간을 그린다.

  출판사 리뷰

2024 볼로냐 라가치 상 수상,
『튤립 호텔』 『호랭면』 작가 김지안 신작!


멧밭쥐들은 침울한 폐허에도 아랑곳없이, 살아 있는 것을 발견하고 돌보며 겨울을 견딘다. 덕분에 정원 주인이 다시 힘을 내는 모습은 어린이가 있어서 어른이 새로워지는 것과 닮았다. 큰 장미를 보려고 작은 송이를 솎아 내지 않고, 작아도 함께 피어나길 바라며 정원을 가꾸는 것은 작가의 마음일 것이다. ‘장미 정원’은 축제의 장이고, 축제는 모두의 것이다. 이 그림책의 온기는 어린이의 마음에 오래오래 남을 것이다. 언젠가 자기 마음을 부드럽게 달래야 할 때 필요해질 그 온기로.

김소영(『어린이라는 세계』 저자)

회복을 돕는 다정한 응원
정원사 멧밭쥐들의 새로운 활약상


그윽한 꽃향기로 응원의 마음을 전하는 그림책 『장미 저택』이 출간되었다. 작은 동물들에게 기분 좋은 휴식을 선물하는 이야기로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은 『튤립 호텔』의 후속작이다. 김지안 작가는 멧밭쥐가 식물을 가꾼다는 사랑스러운 상상력을 이어 가는 한편, 한때 아름다웠으나 시들어 버린 장미를 되살리는 모습을 그리면서 인물이 가진 마음의 상처가 회복되는 과정을 심도 있게 다룬다.
이야기는 어느 가을날 멧밭쥐들에게 한 통의 편지가 도착하면서 시작된다. 집주인 ‘미미 씨’ 대신 정원을 돌봐 달라는 부탁을 받고 찾아간 ‘장미 저택’은 더없이 황량하지만, 멧밭쥐들의 활약으로 점차 활기를 찾는다. 방 안에서만 지낸다는 미미 씨는 중간중간 그림자나 뒷모습으로 잠깐씩 등장하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작가는 미미 씨의 과거 회상 장면을 현재와 교차하며 인물의 감정선이 섬세하게 전달되도록 연출했다. 장미들이 온실에서 건강해지고 싹을 틔울 때쯤, 미미 씨도 마침내 방에서 나와 함께 정원을 돌본다. 초대장을 들고 마을 이웃들이 찾아오면 설레는 축제가 시작된다.

온기와 향기로 전하는 마음
곁에서 기다려 주는 누군가가 있다면


『장미 저택』 속 멧밭쥐들은 마치 울고 있는 것만 같은 시든 장미를 되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식물을 기르는 것은 그 식물의 가능성을 믿어 주는 일과 같다. 병든 가지는 잘라 내고 낙엽을 덮어 주면서 식물이 건강하게 꽃 피울 것을 기대하는 일. 이를 위해서는 겨울이 지나고 봄에 싹이 틀 때까지 기다림의 시간이 필요하다.
멧밭쥐들을 초대한 저택 관리인이자 미미 씨의 오랜 친구이기도 한 ‘멍멍 씨’ 역시 미미 씨의 곁을 든든하게 지킨다. 그는 정원 일을 돕는 것은 물론, 미미 씨에게 따뜻한 장미빵을 만들어 주며 마음을 전한다. 한때 ‘최고의 장미’를 만들고자 했으나 실패한 미미 씨에게 멍멍 씨와 멧밭쥐들이 선물한 온기와 향기가 기적처럼 닿아 마음을 깨운다. 미미 씨의 마음처럼 장미 저택은 다시 활짝 열리고, 초대받은 동물들은 장미가 가득한 정원에서 즐겁고도 향긋한 시간을 보낸다. 『장미 저택』은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 보았을 좌절의 순간을 다루는 동시에 우리 곁을 지켜 주는 소중한 사람을 떠올리게 한다. 향기가 퍼져 가듯이, 독자의 마음속 그늘에 위안이 되어 줄 이야기이다.

모든 존재가 함께 피어나는 이야기

오랜 시간 꾸준히 작품 세계를 넓혀 온 김지안 작가는 2024년 봄,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 코믹스 부문 라가치 상을 수상했다. 동물들의 평화로운 휴식을 그린 『튤립 호텔』을 비롯하여 바쁜 일상을 잠시 벗어나 어딘가로 떠나는 이야기(『달리다 보면』),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으며 기쁨을 나누는 이야기(『호랭면』) 등 최근 작업의 공통적인 주제로 ‘휴식’과 ‘회복’을 꼽을 수 있다. 필요한 만큼 잘 쉬었을 때 우리는 스스로는 물론, 주변까지 두루 살필 수 있게 되며 한 걸음 성장한다. 『장미 저택』에서도 미미 씨는 멧밭쥐와 멍멍 씨 덕분에 충분한 휴식을 마치고 다시 정원으로 나오게 된다. 꽃송이가 작더라도 모두 함께 피면 좋겠다는 그의 말은 작가가 어린이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이기도 하다. 한 송이 한 송이 각자 저마다의 모습 그대로 소중한 장미 정원에서 동물들이 포근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은 환한 기쁨을 선물한다.




  작가 소개

지은이 : 김지안
좋아하는 것을 관찰하며 이야기를 짓고 그림책으로 엮는 일은 무척 신나는 일입니다. 틈이 나면 손바닥만 한 작은 정원을 돌봅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튤립 호텔』 『달리다 보면』 『감귤 기차』 『세탁 소동』 『내 멋대로 슈크림빵』 등이 있고 그림을 그린 책으로 『괜찮아, 천천히 도마뱀』 등이 있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