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엄마의 이상한 출근길 이미지

엄마의 이상한 출근길
책읽는곰 | 4-7세 | 2021.04.15
  • 정가
  • 13,000원
  • 판매가
  • 11,700원 (10% 할인)
  • S포인트
  • 650P (5% 적립)
  • 상세정보
  • 28.2x22.5 | 0.380Kg | 40p
  • ISBN
  • 9791158362270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10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오늘은 엄마 회사에서 중요한 발표가 있는 날이다. 엄마는 밤늦도록 발표 준비를 하고 서둘러 집을 나섰다. 그 바람에 용이도 눈곱만 겨우 떼고 유치원에 와야 했다. 엄마는 용이를 꼭 안아 주고 또 서둘러 회사로 갔다. 그런데 오늘따라 모든 일이 술술 잘 풀리는 것 같았다. 마을버스에서도 지하철에서도 편히 앉아 왔다. 건널목의 파란불도 회사 엘리베이터도 놓치지 않았다. 누군가 엄마를 지켜 주고 있는 걸까?

  출판사 리뷰

《아빠의 이상한 퇴근길》 김영진 작가 신작
세상 모든 엄마들에게 보내는 힘찬 응원!

“아이의 환한 웃음을 날개 삼아
엄마는 오늘도 힘차게 날아오른다!”


오늘을 사는 엄마들에게 보내는 힘찬 응원!
새 학기가 시작되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현관에서는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광경이 펼쳐지곤 합니다. 좀처럼 떨어지지 않으려는 아이눈물바람와 억지로 떼어 놓으려는 엄마가 실랑이를 벌이다 끝내는 어느 한쪽이, 때로는 양쪽 모두 울음을 터트리는 광경이지요. 중요한 약속이라도 있는 날이면 옷자락을 붙잡고 늘어지는 아이의 손가락을 하나하나 힘주어 떼어 내고 돌아서서는 눈물을 삼키는 일도 적지 않습니다. 그런 날이면 묵직한 납덩이라도 얹은 듯 온종일 마음이 무겁습니다. 《엄마의 이상한 출근길》은 그런 엄마들의 마음을 다독이는 그림책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 용이는 다행히 아침마다 눈물 바람을 하는 단계는 넘어선 아이입니다. 그래도 엄마와 보내는 시간은 늘 아쉽기만 합니다. 어제는 엄마가 밤늦도록 발표 준비를 하느라, 잠들기 전에 그림책을 읽어 주는 일도 건너뛰었습니다. 어젯밤에는 섭섭한 마음도 있었을 테지만, 아침부터 허둥대는 엄마를 보니 걱정스러운 마음이 듭니다. 엄마에게 힘을 주고 싶습니다. 그래서 어제 유치원에서 만든 점토 인형을 살그머니 엄마 주머니에 넣어 줍니다. “통통아, 우리 엄마 좀 잘 지켜 줘.” 하는 당부의 말과 함께 말이지요.
그 덕분일까요. 엄마는 오늘따라 모든 일이 술술 잘 풀립니다. 늘 사람들로 북적대는 마을버스와 지하철에서도 편히 앉아 갑니다. 늘 코앞에서 놓치기 일쑤이던 건널목의 파란불과 회사 엘리베이터도 용케 놓치지 않습니다. 급할 때마다 고장 나던 복사기도 오늘따라 쌩쌩 잘 돌아갑니다. 이제 발표만 잘 하면 되는데, 막상 단상에 올라가자 머릿속이 하얘집니다. 엄마는 무사히 발표를 마치고 용이에게 돌아갈 수 있을까요?

“너는 나의 수호신!” 아이에게 보내는 엄마의 뜨거운 사랑 고백!
스스로도 일하는 엄마의 아이였던 김영진 작가는 어린 시절 어머니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이야기를 이 책에 담았습니다. ‘엄마가 나를 걱정하고 응원하는 만큼 나도 엄마를 걱정하고 응원하고 있어. 그러니까 힘내!’라는, 어린 시절에는 미처 하지 못했던 그 이야기를 말이지요. 지금의 아이들도 어린 시절 자신처럼 한편으로는 쑥스럽고 한편으로는 표현력이 부족해 입 밖으로 내어 말하지 못할 뿐 엄마를 걱정하는 마음은 다르지 않을 거라 믿기 때문이었지요.
아울러 이 책은 아이 때문에 힘들기도 하지만, 아이 덕분에 힘을 얻는 엄마들을 대신해 아이들에게 보내는 뜨거운 사랑 고백이기도 합니다. 온종일 아이 걱정에 마음을 졸였더라도, 온종일 아이와 티격태격했더라도, 행복한 얼굴로 잠든 아이를 보면서 또 하루를 살아갈 힘을 얻는 것이 엄마들입니다. 작가는 그런 엄마의 마음을 날개를 단 엄마의 모습으로 보여 줍니다. ‘네 웃는 얼굴이 엄마에게는 어떤 장애물도 넘어서게 만드는 날개야. 너야말로 엄마의 수호신이야.’ 하고 말이지요. 그런 엄마가 용기와 자신감이 필요한 순간에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도 아이의 얼굴입니다. 그에 힘입어 자신의 할 일을 멋지게 해내는 엄마의 모습 또한 아이들에게 적지 않은 위로와 자긍심을 안겨 줄 것입니다. 오늘도 아이와 실랑이를 벌이다 한바탕 눈물 바람을 했다면, 오늘 밤에는 이 책을 함께 읽으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도 좋겠습니다.




  작가 소개

지은이 : 김영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서울 잠실에서 자랐습니다. 올림픽 공원이 아직 산동네이던 시절, 잠실 국민학교를 다녔지요. 그림으로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으로 기억되길 바랍니다. 그림책《노래하는 볼돼지》, 《엄마를 구출하라!》, 《싸움을 멈춰라!》, 《꿈 공장을 지켜라!》, 《이상한 분실물 보관소》, 《아빠의 이상한 퇴근길》, 《엄마는 회사에서 내 생각 해?》, 《아빠는 회사에서 내 생각 해?》, 《친구 사귀기》, 《틀리면 어떡해?》, 《야구장 가는 날》, 《걱정이 너무 많아》 들을 쓰고 그렸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