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유아 > 4-7세 > 창작동화 > 4-7세 외국그림책
눈아이 이미지

눈아이
창비 | 4-7세 | 2021.11.30
  • 정가
  • 15,000원
  • 판매가
  • 13,5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50P (5% 적립)
  • 상세정보
  • 26x22.7 | 0.626Kg | 96p
  • ISBN
  • 9788936455736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품절된 상품입니다.
  • ★★★★★
  • 0/5
리뷰 0
리뷰쓰기
1위
유아 도서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모든 그림책 독자를 설레게 하는 안녕달 작가의 <눈아이>가 출간되었다. 작가 특유의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린 작품이다. 이야기는 한 아이가 눈 덮인 들판에 홀로 있던 눈덩이를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아이가 눈덩이에게 팔다리와 눈, 입, 귀를 만들어 주고 다정한 인사를 건네자 눈덩이는 ‘눈아이’가 된다. 눈덩이를 들판에 홀로 외롭게 두지 않으려는 마음에서 비롯된 상상은 아이와 눈아이가 함께하는 순간들을 비추며 우정이 아이의 마음을 키우는 모습을 눈부시게 그린다. 색연필로 곱게 그린 한겨울의 서정이 여운을 남긴다.

  출판사 리뷰

★ 『눈아이』 사전 서평단 300인의 찬사 ★

“보는 내내 마음이 뜨거워졌다.“ _hey*****
“아이에게 전하고 싶은 동심의 세계.“ _seo********
“아이와 어른 모두가 좋아할 수밖에 없는 책.“ _sop***************
“이 책을 보며 내 속의 아이를 만났다.“ _tob*************
“자꾸만 눈 위를 서성대던 어린 시절로 나를 데려간다.“ _ang**********
“마음을 훈훈하게 덥히는 이야기.“ _mih******
“순수한 마음을 이토록 잘 그리는 작가가 또 있을까. 역시 안녕달이다.“ _pai*********

모두가 기다려 온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인사

『눈아이』는 그간 특별한 공간에 어린 보편적인 정서를 그리며 평단은 물론 아이와 어른 독자 모두에게 뜨거운 기대와 호응을 얻은 안녕달 작가의 새 그림책이다. 수박과 소라 속, 외계 행성과 유치원을 판타지 세계로 만들어 온 작가가 이번에는 눈이 소복하게 내리는 계절을 배경으로 뭉클한 우정 이야기를 선보인다.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자연스럽게 허무는 상상력이 돋보이는 이번 작품은 어느 겨울날 한 아이가 들판에 홀로 있던 눈덩이를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아이는 미처 눈사람이 되지 못한 모양으로 남아 있던 눈덩이를 들여다보다가 눈덩이에게 팔다리와 눈, 입, 귀를 만들어 준다. 눈덩이는 아이로부터 다정한 관심과 인사를 받고 환호로 응답한다. 아이가 눈덩이를 ‘눈아이’라고 부르면서 눈덩이는 안녕달 작가의 새 캐릭터인 ‘눈아이’로 거듭난다. 작가는 만화 형식의 구성을 활용한 섬세한 인물 묘사, 과감한 구도로 탁 트인 시야를 펼치는 풍경 묘사를 오가며 한겨울에 두 아이가 쌓는 우정 이야기를 촘촘하고 풍성하게 풀어낸다.

외로운 순간에 펼쳐 보고 싶은 서정적인 겨울 풍경

『눈아이』를 펼치면 화면 가득히 함박눈 내린 겨울 풍경이 나타난다. 작가는 가지에 쌓인 눈이 녹아 떨어지고 언 땅에서 새싹이 돋아나기까지의 한 계절을 연필과 색연필의 고운 필치로 포근하게 그렸다. 이야기를 숨죽여 읽게 할 만큼 아름답게 표현된 눈밭에서 눈빵을 만들고 책가방 썰매를 타는 등의 놀이를 하며 두 아이가 한겨울을 만끽하는 모습이 보는 내내 기분 좋은 웃음을 자아낸다. 작품에 소소하게 등장하는 작은 소품과 동물들의 배치도 흥미롭다. 아이와 눈아이가 나누어 낀 붉은 털장갑은 작품 곳곳에 등장하여 두 아이를 이어 주는 중요한 역할을 맡는다. 산토끼, 산새, 사슴과 같이 순한 숲속 동물들이 주인공인 두 아이의 시선뿐 아니라 독자의 주의를 환기하며 작가 안녕달이 펼치는 상상 세계의 가이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눈아이』가 선보이는 서정적인 겨울 풍경이 아이들에게는 다가올 새 계절을 향한 기대와 설렘을, 어른들에게는 추운 계절에 그리워지는 따스한 추억을 선물할 것이다.

아이의 마음을 키우는 눈부신 우정

『눈아이』는 서툴지만 애틋한 마음을 건네는 어린이의 우정을 보여 준다. 처음 만난 두 아이는 친해지고 싶은 마음을 서로에게 동화되는 모습으로 표현한다. 아이는 털장갑을 벗고 맨손으로 찬 눈을 만지며 놀다가 눈아이 모르게 꽁꽁 언 손을 녹인다. 눈아이는 아이가 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나도! 나도!” 하며 따라 하려 한다. 그런 두 아이는 서로가 얼마나 다른지를 깨달은 순간에도 둘 나름대로 가까워질 방법을 찾는다. 우정이 깊어질수록 아이의 마음이 훌쩍 자라고 온기를 모르던 눈아이의 미소가 따뜻해진다. 눈덩이를 들판에 홀로 외롭게 두지 않으려는 마음에서 시작된 이 근사한 이야기는 마음속에 긴 여운을 남기며 세상 모든 우정의 순간들을 소중하게 비춘다.

가장 사랑스러운 기억,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린 그림책

세대를 관통해 모든 사람의 기억 속에 남아 있는 추억이 있다. 바로 눈 내리는 날에 눈덩이를 거듭 굴려 눈사람을 만들던 기억이다. 안녕달 작가는 눈이 오면 눈사람을 만드는 게 당연했던 유년의 한때에 사랑스러운 상상을 더해 어린이와 어른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탄생시켰다. 햇볕에 녹아 가는 눈사람과의 이별을 아쉬워하는 어린이들에게 눈아이와의 숨바꼭질을 권하는 작가의 속 깊은 제안을 과연 누가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눈아이의 눈부신 미소로 마무리되는 『눈아이』의 결말은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유년의 안부를 묻는 동시에 멋진 우정을 쌓아 가기를 바라는 응원을 전한다.




  작가 소개

지은이 : 안녕달
물 흐르고 경치 좋은 산속 학교에서 시각 디자인을 공부하고 저 멀리 바닷가 마을 학교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했습니다. 『수박 수영장』 『할머니의 여름휴가』 『왜냐면…』 『메리』 『안녕』 『쓰레기통 요정』 『당근 유치원』을 쓰고 그렸습니다.

  회원리뷰

리뷰쓰기

    이 분야의 신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