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부모님 > 부모님 > 소설,일반 > 소설
시카고 들꽃 이미지

시카고 들꽃
진달래출판사 | 부모님 | 2022.01.27
  • 정가
  • 15,000원
  • 판매가
  • 13,500원 (10% 할인)
  • S포인트
  • 750P (5% 적립)
  • 상세정보
  • 14.8x22.5 | 0.287Kg | 221p
  • ISBN
  • 9791191643206
  • 배송비
  •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
    배송비 안내
    전집 구매시
    주문하신 상품의 전집이 있는 경우 무료배송입니다.(전집 구매 또는 전집 + 단품 구매 시)
    단품(단행본, DVD, 음반, 완구) 구매시
    2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이며, 2만원 미만일 경우 2,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제주도는 5만원이상 무료배송)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
    무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일 경우 구매금액과 무관하게 무료 배송입니다.(도서, 산간지역 및 제주도는 제외)
  • 출고일
  • 1~2일 안에 출고됩니다. (영업일 기준) ?
    출고일 안내
    출고일 이란
    출고일은 주문하신 상품이 밀크북 물류센터 또는 해당업체에서 포장을 완료하고 고객님의 배송지로 발송하는 날짜이며, 재고의 여유가 충분할 경우 단축될 수 있습니다.
    당일 출고 기준
    재고가 있는 상품에 한하여 평일 오후3시 이전에 결제를 완료하시면 당일에 출고됩니다.
    재고 미보유 상품
    영업일 기준 업체배송상품은 통상 2일, 당사 물류센터에서 발송되는 경우 통상 3일 이내 출고되며, 재고확보가 일찍되면 출고일자가 단축될 수 있습니다.
    배송일시
    택배사 영업일 기준으로 출고일로부터 1~2일 이내 받으실 수 있으며, 도서, 산간, 제주도의 경우 지역에 따라 좀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묶음 배송 상품(부피가 작은 단품류)의 출고일
    상품페이지에 묶음배송으로 표기된 상품은 당사 물류센터에서 출고가 되며, 이 때 출고일이 가장 늦은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됩니다.
  • 주문수량
  • ★★★★★
  • 0/5
리뷰 0
리뷰쓰기
  • 도서 소개
  • 출판사 리뷰
  • 작가 소개
  • 목차
  • 회원 리뷰

  도서 소개

재미 작가 임경옥이 영구귀국하며 펴낸 진달래 수필집. 잃어버린 감수성을 깨워주는 따뜻한 글들을 모았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미주 중앙일보, 한국일보에서 주간 연재했다. 저자는 늘 고향을 그리며 책을 읽고 우리말에 대한 사모함을 놓지 않았기에 아름답고 정감 있는 단어를 구사한다.

  출판사 리뷰

재미 작가 임경옥이 영구귀국하며 펴낸 진달래 수필집과 진달래 서정시집
잃어버린 감수성을 깨워주는 따뜻한 글 모음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미주 중앙일보, 한국일보에서 주간 연재
『시카고 억새꽃』『시카고 들꽃』 출간 안내

멋모르던 중학생 때부터 살짝 훔쳐보던 엄마의 글쓰기가, 지구 반대편에 혼자 떼어놓은 딸이 그리울 때마다 나누어주었던 카톡 메시지들이 이렇게 조각조각 꿰어져 책이 된다는 일이 너무나도 가슴 설렙니다. - 딸 황아리

연잎 위에 구르는 빗물 방울처럼 단어들이 맑고, 표현하는 구절들이 바로 눈앞에 또렷이 떠오르는 사실감은 정말 일품입니다. - 형부 오장원

30년 가까운 시카고 이민생활을 이렇게 글로 엮어 출판하게 되어 정말로 기쁘고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언니의 시를 읽을 때마다, 힘들게 겪은 이민생활의 애환들이 마음 깊이 느껴집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지혜롭게 잘 적응하며 살아 왔음에 박수를 보냅니다.
- 동생 임수정

편집자의 말 - 시카고 랩소디를 부르는 기분


글을 읽으면서 고국을 떠나 산다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지 느꼈습니다.
옛 추억을 그리워하며 부르는 향수 어린 노래는 그대로 수필(隨筆)이 되어 독자들의 마음을 울리고 읽고 나면 나도 모르게 이 땅에 사는 행복을 온몸으로 느낍니다.
작가의 글은 이렇게 자연스레 작품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늘 고향을 그리며 책을 읽고 우리말에 대한 사모함을 놓지 않았기에 오히려 한국에 사는 저희보다 훨씬 아름답고 정감 있는 단어를 구사해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합니다. - 시인 오태영(진달래 출판사 대표)

  작가 소개

지은이 : 임경옥
1955년생Lim Kyungok (Amy)저자 임경옥은 7남매의 둘째로 태어나 전라남도 화순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원래 작가가 되고 싶었던 것도, 문학 전공을 한 것도 아니지만, 독서를 좋아하고 특히 김소월, 윤동주 시인과 같은 근현대시를 좋아해 항상 노트에 적어두던 버릇이 나중에는 본인의 글을 써내려가게 되었다고 한다. IMF때 미국 시카고로 이민을 간 후 고향과 가족을 그리며 써내려간 글들이 우연히 《미주판 중앙일보와 한국일보》에 실려 그 후로 7여년 간 시와 수필을 연재했다. 이제 25년만의 고국 귀향과 함께, 시인 작가로 인생의 새로운 시작을 꿈꾸고 있다.

  목차

작가소개 4
들어가는 말 9

1. Part 1. 봄 : 만남, 설렘, 그리고 사랑 10

봄이 오는 소리 11
그대에게 가는 길 14
아버지 17
봄 햇살 21
오늘이 기적입니다 24
봄빛 27
봄눈 31
고운 사람 34
사랑 36
목련 38
행복Ⅱ 40
사랑한다는 것은 42
민들레꽃 44
다시 또, 봄 46
서로에게 뛰어들다 49
오직 하나의 사랑 53
그런 사람 56
아침의 다짐 61
시를 쓰는 행복 63
누군가 만나고 싶은 계절 66
꽃바람 69
사월의 끝에서 12
시가 내게로 왔다 15
모든 것이 순탄하리라 19
행복Ⅰ 23
흐르는 물이 되어 25
시카고의 봄 30
행복이라 말하고 싶다 32
산다는 것은 35
우리 서로 기쁜 사람이 37
초록빛 바다 39
봄의 노래 41
단오절 43
오일장 45
봄을 기다리다 47
사랑해 51
처절한 4월 55
봄은 오고 있다 54
그런 사람이었으면 해 62
봄 향기 가득한 65
봄, 봄 68
지금 70

2. Part 2. 여름 : 청춘 그리고 어머니 71

딸을 시집보내며 72
칠월의 태양 74
빨래가 되어 78
있잖아요 81
분꽃 83
기억 되어진 사람 87
행복하고 싶은 날 89
어머니의 꽃 96
이별 100
수선화 103
보고 싶은 얼굴 106
아마 지금은 다들 잊어버렸으리라
6월의 하늘 111
팔월 한가위 113
내 안의 너 117
생애 최고로 아름다운 날 119
빈 자리 121
엄마가 된다는 것 73
그리움은 언제나 76
내 생애 그리움 79
장마 82
간이역처럼 85
한 개의 별 88
편지 90
비가 오면 98
내가 만일 꽃이라면 102
너는 내 안에서 104
놓아주는 연습 107
109
인연 112
청춘의 소나기 115
사랑하는 동안 118
편지 쓰고 싶은 날 120
부치지 못한 편지 122

3. Part 3. 가을 : 추억 그리고 시 124

은행나무 125
가을편지 128
가을이야 131
이제는 나이 들어 133
가끔은 137
추억 139
뒤돌아보며 142
소망 145
기쁜 날 147
이정표 149
가을비 한 줌 152
그리운 사랑 155
저녁노을 157
새벽별 159
가을의 소리 162
추억 속으로 164
사과나무 167
기별 169
세월 171
11월 173
노을 속 너의 모습 176
삼거리 정류소 178
황혼을 바라보며 181
나의 바다 183
지는 것이 아름답다 185
비 내리는 날 188
별이 되어 뜬다 192
기억을 걸러내다 196
가을이 오면 200
9월을 마무리하는 날 204
당신 참 애 썼다 208
딸에게 전하는 편지 211
가을 숲에서 126
가을이 오면 129
노을Ⅰ 132
멋진 가을날에 135
노을Ⅱ 138
시를 쓴다는 것은 140
저녁 호숫가에서 144
빛을 그리며 146
별이 되어 148
가을 햇빛 150
너에게로 가는 그날 154
별이 뜨는 밤 156
꿈의 정거장에서 158
사랑의 메아리 161
물끄러미 163
억새꽃 165
호사스러운 고독 168
사랑은 170
바람이 분다 172
너와 함께하는 꿈 174
당신 때문에 177
흑백사진 180
시월의 들판 182
가을 숲 184
그저, 사랑한다 186
가을이 떠내려간다 190
삶이란 지나고 보면 194
그리움 197
9월은 202
겨울로 가는 길목 207
부부 210

4. Part 4. 겨울 : 헤어짐 그리고 시작 215

별은 하늘에만 있는 게 아니야
새해 첫날 217
눈꽃 219
다시 시작이다 223
눈이 내리면 227
한 해를 돌아보며 230
아름다워지는 사람 233
별 236
2월의 끝자락에서 238
겨울 들판 240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 243
눈 내리는 날 245
차가운 저녁 247
오늘도 사랑이 249
216
일몰 218
마음 인사 221
살다보니 225
촛불 228
2월의 끝에서 232
겨울 꿈 235
아침 빙판길에서 237
유리창 239
이국에서의 세배 241
1월의 바람 244
세상살이 246
만남, 그리고 헤어짐 248
12월의 사랑 250

축하의 글Ⅰ : 오래도록 길이 남을 252
축하의 글Ⅱ : 가장 빛이 나는 시간을 253
편집자의 말 : 시카고 블루를 느끼는 애틋함 254

  회원리뷰

리뷰쓰기